• 최종편집 2023-01-31(화)

교계, 6·13 지방선거 맞아 정책 제안

저출산 극복, 동성애 반대 등 8개 항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6.07 1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1.png▲ 한교총과 공공정책협 등 교계기관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제7회 6·13지방선거 여야정당에 제안 8대 정책에 대한 답변서를 받아 이를 발표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전계헌목사, 최기학목사, 전명구목사, 이영훈목사)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총재=김삼환목사, 대표회장=소강석목사), 한국교계국회평신도5단체협의회(상임대표=김영진장로)는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국회정론관에서 제7회 6·13지방선거 여야정당에 제안 8대 정책에 대한 답변서를 받아 이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는 한교총 대표회장 전계헌목사(예장합동 총회장) 사무총장 신평식목사,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대표회장 소강석목사, 공동대표 전용태장로, 사무총장 김철영목사, 한국교계국회평신도5단체협의회 상임대표 김영진장로, 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장 장헌일목사 등이 참석했다.

  공공정책협의 질의에 답변서를 보내온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이며 정의당은 회신하지 않았다. 동 협의회가 제안한 8대 정책은 △우리나라 최대 과제인 저출산문제 극복 방안 △근대문화의 보존과 복원을 위한 정책을 수립 및 지원방안 △반사회적 사이비집단의 문제에 적극 대처 방안 △자살예방, 낙태방지 등 생명 경시 풍토를 개선하여 생명존중사회 방안 △마약, 도박, 알콜, 인터넷 게임 등 중독 예방과 치료 방안 △청정 시군구 만들기 조례 제정 △친환경 정책을 수립하여 맑고 깨끗한 환경 조성 △동성애와 동성혼의 법제화 반대 등이다.

  협의회가 질의한 8대 정책에 대해 4개 정당은 각 당의 입장을 정리하여 보내왔다. 특히 한국교회가 가장 우려하고 있는 동성애와 동성혼 문제에 있어서는 4개 정당 모두 ‘동성애와 동성혼의 합법화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신중하고 깊이 있게 답변을 해주신 각 당 대표와 정책위원회에 감사를 표하며, 이번 정당들의 답변이 반드시 실천되어 건강한 대한민국 건설에 앞장서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 기독교계는 4·27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환영하며, 6·12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북한의 비핵화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로 이어져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고 평화통일의 길을 뚫는 역사적인 성과를 기대하며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계, 6·13 지방선거 맞아 정책 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