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9(월)

천안반석교회 민필원목사

젊은 교회로 ‘선교하는 교회’ 모범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2.27 13: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교회설립 34주년 기념주일 맞아 온가족을 초청해 감사예배 드려
하나님 나라 확장을 목적으로 힘차게 나아가는 교회 상을 추구해

민필원.jpg
  천안반석교회(담임=민필원목사)는 교회의 주인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명령에 따라 전도하며 선교하여 불신자들을 교회로 인도하여 가족으로 삼고 성숙하게 하여 함께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것을 목적으로 힘차게 나아가는 교회다.

 특히 반석교회는 1984년 3월 4일 설립된 젊은 교회로 30~40대가 주류를 이루는 천안에서 가장 모범적이고 부흥하고 성장하는 교회로 소문이 나있는 참 좋은 교회다. 3월 4일, 교회설립 34주년 기념주일을 맞았다. 이날 온가족을 초청하여 기쁨과 감사의 예배를 드리고, 예배 후에는 전체 사진촬영을 하고, 저녁예배 시간에는 교구별 합창대회가 있다.

 반석교회는 일주일에 한 명 이상씩 전도하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으며, 5080(50명 이상 새벽기도자, 80명 이상 심야기도자)에 동참, 하나님이 성도들에게 주신 기도의 중요성을 늘 상기시키고 있다. 최근 고상철, 심 정 성도와 석민성 청년이 교회에 등록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교단에 속해 있는 반석교회는 한국의 예레미야라고 불리는 고봉 김치선목사가 설립한 정통보수 교단으로 건전한 신학사상과 진리를 추구하며 성령의 뜨거운 역사하심이 있는 개혁주의 교단이다. 

 반석교회는 또 ‘하나님의 영광과 찬양이 되는 교회’를 모토로 ‘세상을 구원하여 제자 삼는 선교공동체, 말씀과 삶을 나누는 나눔공동체, 희생하며 섬기는 섬김공동체, 변화를 일으키는 변혁공동체를 추구하고 있다. 한국교회 대부분이 주일 저녁예배를 오후예배로 드리고 있으나 반석교회는 뜨겁게 주님을 사모하며 주일 저녁예배를 드리고 있다. 지난 2월 25일 저녁예배는 오만에서 사역하고 있는 김보은선교사가 말씀을 증거했다.

천안반석교회.jpg▲ 반석교회는 1984년 3월 4일 설립된 젊은 교회로 30~40대가 주류를 이루는 천안에서 가장 모범적이고 부흥하고 성장하는 교회로 소문이 나있는 참 좋은 교회다.
 

 현재 반석교회는 사순절 성경읽기 기도회와 성경필사에 힘쓰고 있으며 지난 2월 5일에는 구성 삼거리초등학교에 장학금을 전달하고, 반석 지역아동센터 교복지원 장학금을 수여 하는 등 사회적 필요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담임 민필원목사는 미국 켄터키주 Asbury Theological Seminary를 졸업한 철학박사(선교학) 이다. 민목사는 천안북일고등학교와 서울신학대학교 신학과, 서울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미국 미시간주 Calvin Theological Seminary를 졸업(신학석사, 선교학) 했다.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선교학 교수를 역임했으며 한국복음주의 선교신학회 임원, 천안시 기독교 총연합회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저서 및 논문으로는 박사논문 “현대 한국교회 갱신운동의 사례연구”와 연구논문 “협력선교의 성서적 근거” 1910년 에딘버러 세계선교사 대회 100주년 기념 2010 한국대회 논문집, “현대한국교회 갱신운동의 사례연구” 복음과 선교 14집, “한류 열풍 속 대중문화를 통한 아시아 선교의 가능성” 성경과 신학 64권 등이 있다. 기독교방송 CTS 신앙에세이 “원수를 사랑하라” “인내와 순종의 실로암” 등을 방송했다.

 민목사는 박사 논문을 통해 ‘중립모델’의 10가지 갱신운동 패턴을 소개했다. △복음을 재발견한다. △교회 속에 교회로 존재한다. △소그룹의 형태를 가진다. △제도화된 교회와의 구조족인 연결점이 있다. △기존 교회의 연합과 생명력, 전체성에 기여한다. △권위의 기본으로써 성령과 말씀에 대한 강조를 유지한다 등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안반석교회 민필원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