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2 10: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지혜 간병돌봄사.JPG
사회봉사활동가 간병돌봄사 한지혜 이사장

 음악은 크리스천이 사용하면 찬양이다. 하지만 세상이 사용하면 슬픔과 부정의 상징으로 사용된다. 

 

 간병돌봄사란 직업도 마찬가지다. 환자를 돌보는 일이라 힘들다고 피하다보면 결국 이단에게 빼앗기고 만다. 시대적으로 뱀처럼 지혜롭고 비둘기와 같이 순결해야하는 요즘시대를 우리들은 지나가고 있다.

 

 성경은 행동하며 겸손하면, 겸손과 여호와를 경외함에 대한 보응은 존귀와 재물과 영광이라고 했다. 성도와 교회가 일어나서 죽어가는 이들에게 생명을 전하고 천국소망을 넣어주며, 자신 있게 현실도 헤쳐 나가길 기도한다.

 

 개척교회를 세우고 예수님께서 명령한 영혼구원을 실천하기 위해 성전을 이끌어 가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시대를 접하고 지나가게 되면서 더욱 깊어지는 생활고와 배고픈 목회에 특히 여목사와 목회자 사모들의 눈물은 바다를 이룰 듯하다. 

 

 천국복음의 대언자들이 다행히도 이 땅에는 차고 넘친다. 그러나 한손에는 신문과 한손에는 성경을 든 영적사도 즉 목사들은 거의 없는 것이 사실이다. 시대가 이제는 선교지에 도착한 것과 같이 호칭에 상관없이 예수그리스도를 전해야하는 그런 시간 속에 우리들이 있다. 마치 일을 하면 부끄러운 것 같이, 때가 묻는 것같이 생각하는 것은 구시대적인 발상에 지나지 않는다. 

 

 간병돌봄사의 일자리가 지금은 하고 싶으면 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머지않아 자리가 부족할 수밖에 없는 일이 생긴다. 한번 시작하면 10년 이상 하는 간병돌봄사가 많기 때문이다. 원하는 것은 믿는 형제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받으면서, 받은 그 사랑을 나누어주는 간병돌봄사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깊이 있게 기도하는 것이다.

 

 이 직업을 향해 행동하고 움직이는 영적지도자들에게는 기도와 겸손이 자본이 된다. 그리고 열매를 맺는 영혼구원을 완성시키는 강건한 지도자들로 새롭게 만들어지는 문화 속에 하나님의 참뜻을 이루는 일이 될 것이다. 

 

 간병돌봄사의 선교적인 참여는 낮아지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영역이다. 사람의 육체가 얼마나 유리그릇같이 나약한 존재인지도 눈으로 보고 느끼면서, 생명이 귀하고 소중하나 내일 일을 알 수 없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또한 자칫 생명귀함에 예수님의 마음을 놓쳐버릴 수 있는 안일한 마음에도 정신이 번쩍 들게 하는 것은 간병인의 돌봄 과정에 있다. 

 

 하나님은 멀리 계신 분이 아니다. 가깝게 계시면서 우리들의 진실한 섬김에 기적과 같은 사랑의 가치가 배어나게 하신다.

사람을 아끼시고 사랑하시는 그분은 우리들에게 처한 환경 속에서 소금의 역할을 기대하고 계신다. 간병돌봄으로 인한 개척교회의 자립과 많은 말보다도 실천하는 행동들 위에 우리들도 존귀함과 존중을 받으며, 사랑의 매개체로서의 빛을 나타내게 된다.   

 

 하나님과 합한 마음으로 진정한 기쁨을 누리게 되는 것은 당연한 결과로 환경이 열어지게 된다. 개척교회의 물질적인 자립목적과 복음을 위해 택한 간병돌봄사가 건강을 잃은 자들의 곁에서 기도와 돌봄을 준다면, 더없는 기쁨이 함께하는 축복의 통로로서 진정한 평안이 오리라고 생각한다. 환자의 입장에서도 그리고 보호자의 입장에서도 선한 사람들과의 돌봄을 기다리고 또한 감사하게 생각할 것이다

 

 사랑이 전부이신 우리들의 아버지 하나님. 우리가 모태에 잉태하기 전부터 내가 너를 아노라 하신 하나님. 홀로 왔다가 홀로 가는 인생의 여정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과 은혜로 날마다 평안으로 가득하게하소서. 

 주님의 피 값으로 세우신 교회 위에 섬세한 돌보심과 필요를 채워주시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가득 하시옵소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흘리신 보혈의 능력으로 우리들의 모든 문제와 삶의 순간 속에 개입하여 주시기를 워하나이다. 그래서 불통이 형통으로, 원망이 회개로, 미움이 용서로 우리들의 심령이 고쳐지는 기적이 체험되게 하시고, 현실에서도 움직이는 성전인 지체가 보여주는 믿음을 허락 하시옵소서,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하도록 동일하신 예수그리스도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전체댓글 0

  • 264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간병돌봄사, 알고 하면 쉽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