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대표적 박해 국가에 아제르바이젠 선정

종교적인 이유로 아르메니아 주민을 강제 추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0 15: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국에 본부를 둔 인터내셔널 크리스천컨선(ICC)은 최근 ‘2023년 올해의 박해자 보고서를 발표했다아제르바이잔이 이웃 아르메니아에 대한 정책으로 인해기독교 박해 감시단체가 선정한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 명단에 올랐다이 보고서는 아제르바이잔을 기독교에 적대적인 상위 10개국 중 하나로 규정하며그 목록에는 북한중국나이지리아인도이란파키스탄에리트레아알제리인도네시아가 포함되었다.

 

 

2020.jpg

                              ◇아제르바이잔의 박해에 집을 일은 아르메니아 사람들의 모습

 

 

아르메니아의 국민과 신앙을 추방위해 민족·유적지 파괴

중국북한인도이란파키스탄인도네시아 박해 심각

 

ICC에 따르면, 터키와 이란 사이에 위치한 아제르바이잔은 수십 년 동안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두고 아르메니아와 전쟁을 벌였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인구의 98%가 기독교인이며, 이들 중 대부분이 아르메니아 정교회에 속해 있다. 두 나라는 지난 세기 동안 적어도 두 차례 분쟁에 휘말렸고 올해 초에는 수개월 동안 봉쇄된 후 아제르바이잔군은 지난 9월 아르메니아인들에게 아르로도 불리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점령했다.

보고서는 아제르바이잔의 최종 목표는 아르메니아 국민과 그들의 신앙을 아제르바이잔에서 몰아내거나, 민족과 유적지를 파괴함으로써 기독교의 국경을 없애는 것이다고 밝혔다. ICC는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의 아르메니인에 대한 언어에 주목하며, “그는 아르메니아인을 혐오하며 비인간화시키는 야만인’, ‘’, ‘약탈자등의 경멸적인 수사를 사용한다고 강조했다.

2012년 알리예프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의 주요 적은 아르메니아 로비이며, 아르메니아는 국가로서 가치가 없다실제로는 식민지이자 해외에서 운영되는 전초기지고 고대 아제르바이잔 땅에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영토이다고 했다.

또 보고서는 아르메니아가 기독교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가 아르메니아의 고대 문화유산에 대한 오해가 있음을 지적했다. 2020년 양국 간 분쟁을 다룬 영상에서는 아제르바이잔군이 수백 년 된 석조 십자가인 카츠카르와 세계 최대의 아르메니아 교회 중 하나인 가잔체토츠 대성당등 교회를 의도적으로 파괴하는 모습을 보여 줬다.

보고서는 이 지역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아르메니아인이 되는 것은 기독교인이 되는 것이라며 따라서 나고르노카라바흐 아르메니아인과 아르메니아 주민에 대한 박해는 그리스도의 몸에 대한 박해다고 경고했다.

 

 

9월 침공 전까지 이 지역에는 기독교인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지난 9, 아제르바이잔의 24시간 동안 지속적 공세로 민간인 10명을 포함해 최소 200명의 아르메니아인이 사망하고 400명 이상이 부상을 당했다. 또한 10만 명 이상의 아르메니아인들이 이 지역에서 강제로 쫒겨난 것으로 추산된다.

전체댓글 0

  • 189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표적 박해 국가에 아제르바이젠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