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사랑의실천] 기독교정신으로 함께 하는 글로벌호프

다음세대 교육·위기국가 도움에 앞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24 08: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jpg
글로벌호프는 기됵교정신으로 위기국가를 돕는 일과 아동결연 사역에 힘쓰고 있다

 

 

아동의 성장을 위해서 호프라인 2000으로 마을전체 지원

긴급구호활동과 재건사역 등을 통해 지역의 변화에 중점


기독교정신으로 사역하는 NGO 글로벌호프(대표=조용중선교사)는 ‘아동을 글로벌리더로 성장시켜 지구촌 희망의 마을을 세우기 위해 존재한다’는 미션을 추구하는 단체이다. 또한 우크라이나와 튀르키예 등 전쟁과 자연재해 등 재난을 겪고 있는 국가를 돕는 일에도 전념하고 있다.

 

이 단체 부대표 김휴성선교사는 “우리는 기독교NGO는 아니다. 하지만 기독교세계관을 바탕으로 사역하고 있다. NGO가 운영하는 교육센터의 장점은 예수 믿는 사람뿐 아니라 불특정 다수가 들어온다는 것이다”면서, “우리는 복음의 가치로 NGO를 운영하기 때문에 우리의 센터로 오는 분이 예수를 믿게 되는 경우가 많다. 초창기 한국으로 온 선교사들이 학교와 병원을 세웠던 것처럼 그렇게 사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의 호프라인 2000이라는 아동결연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는 ‘함께’라는 희망으로 연결된 결연아동이 2,000명이 되기를 소망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이 제도의 독특한 점은 아동만 돕는 것이 아닌 아동이 속한 마을 전체를 돕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선택을 한 이유는 아동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마을사람 모두의 도움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부모가 아동에게 일을 시키면서 아동들이 공부를 못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그래서 이 단체는 부모들을 위한 직업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어 주어 아동들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많은 수의 NGO들은 아이들을 교육시킬 때 고등학교까지 후원하고 마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단체는 유능한 학생들은 대학까지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단체가 사역을 시작한 지 10년이 넘으면서 지원을 받았던 학생이 대학도 졸업하고, 아동결연으로 자신과 같은 아동들을 지원하는 일도 생기고 있다.

 

김선교사는 “우리가 돈을 지원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이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것을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우리는 방과후까지 아이들을 돌보고 있다. 그리고 부모들에게는 일을 시키고 있다. 이 점이 큰 효과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31018_135013303_02.jpg
글로벌호프는 우크라이나를 돕는 희망밥차 사역도 하고 있다

 

 

이 단체가 중점으로 두는 다른 사역은 위기국가를 돕는 일이다. 우크라이나와 튀르키예, 미얀마 등 다양한 국가를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재난에 대응한 첫 번째 사례가 2013년에 태풍으로 피해를 본 필리핀이었다. 당시 필리핀은 태풍으로 인해 당시 6000여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할 정도로 큰 피해가 있었다. 많은 단체가 초기 지원을 하고 본국으로 돌아갔지만, 이 단체는 10년이 넘도록 태풍피해를 입은 지역을 돕고 있다. 특히 「△긴급구호 활동 지원 △복구지원 △재건 △개발」이란 순서로 지역을 도왔다. 이러한 원칙은 다른 재난국가에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김선교사는 “이렇게 사역하는 이유는 그냥 들어왔다가 나오는 것이 아닌 그 지역의 변화를 추구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헌신으로 많은 사람이 예수를 믿게 되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9-1.jpg
글로벌호프 조용중선교사가 아이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 단체 사역을 지역별 맞춤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 단체는 미얀마와 태국 국경 근처 난민들을 위해서 스마트러닝센터를 운영하며 지원한다. 그 지역에서 도서관을 운영하려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 공간의 문제, 책 도난의 문제 등 이다. 또 동남아시아 국가는 습도가 높아 책을 관리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이러한 측면을 타파하고자 스마트러닝센터를 운영하는 것이다. 태블릿을 통해 10만 권 이상의 책을 읽을 수 있으며, 수업에서 진행할 교과서도 볼 수 있다. 말라위에서도 이 센터를 운영하는데 이곳은 초등학교 졸업률이 40%대이기 때문에 중학교 진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외상후 스트레스를 경감해 주는 프로그램도 아동에게 진행하고 있다. 이 단체는 해외사역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이주민을 대상으로 한글교육과 스마트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9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실천] 기독교정신으로 함께 하는 글로벌호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