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4.18 14: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원전폐수 방류, 창조세계에 대한 도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지 10년이 지나가고 있다. 그동안 고장 난 원전 속에서 폐수의 오염도가 더 심각해졌다는 것은 굳이 전문가나 과학자가 아니어도 쉽게 짐작할 수 있는 일일 것이다. 일본정부는 국제사회의 우려와 주변국의 반대에도 10년 동안 오염된 폐수를 바다에 방출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한일정상회담을 둘러싸고 원전 오염수 배출이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의 현 대통령이 오염수 배출에 대한 뚜렷한 반대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아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오염수 배출을 반대하면 정부를 반대하는 것이고, 정부를 반대하는 것은 ‘좌파’라는 기묘한 정치논리가 팽배해지고 있다.

그러나 오염수 배출은 정치의 문제도, 과학의 문제도 아닌 먼저 환경의 문제이다. 인간의 실수로 사고가 났고, 그 사고에서 치명적인 오염수가 발생했는데, 이를 바다에 배출하겠다는 것은 참으로 무책임하며 위험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이를 반대하는 것은 신앙의 요구이다.

우리는 예배 때 사도신경에서 “전능하사 천지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습니다”고 고백한다. 이것이 창조신앙이다. 우리가 보는 이 세계는 우연히 원자와 분자가 만나 이루어진 세계가 아니다. 창조주 하나님이 계회 속에서 지으시고 운행하는 세계이다. 그래서 자연은 창조주의 솜씨와 위대함을 증언한다. 우리는 믿음으로 이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졌음을 믿는다.

인간은 청지기로서 하나님이 창조하신 이 세계를 보존하고 가꿔야할 책임과 의무를 창조주에게 부여받았다. 그래서 기독교신앙은 탐욕과 이기주의로 자연을 파괴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 또 인간의 욕심으로 창조세계를 오염시키는 것에도 반대한다. 이것은 정치가 아닌 신앙의 요구이다.

정부가 반대하지 않으니 오염수 배출을 반대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신앙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말이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아름다운 세계를 보존하고 지키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거룩한 사명이다.


 

 

노회·연회 활성화로 부흥의 길을 걷자


한국교회 대부분의 봄철 노회와 연회가 마무리 되었다. 장로교단들의 노회는 가을 총회를 준비하는 총회임원 및 상비부장 등에 대한 추천이 있었고, 감리교 연회들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세계교회협의회(WCC) 탈퇴 문제가 뜨겁게 논의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은 모든 임원선거에서 경선이 벌어지는 뜨거운 가을을 예고했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은 단일후보가 목사부총회장 예비 후보에 등록하면서 모든 임원을 총회장이 주도적으로 조각하는 교단선거 특성 상 차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총회장소가 명성교회로 정해질 것이 확실함에 따라 교단 내부의 비판과 반발도 예상된다. 예장 통합측과 예장 합동측이 각기 선거 제도에 따라 다르지만, 임원선거가 지나치게 과열되거나 지나치게 무관심한 것은 한국교회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향후 절제와 정도를 걸으며 교단의 선거가 진행돼야할 것이다.

특히 감리교 일부 연회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세계교회협의회(WCC) 탈퇴를 결정한 것은 한국교회에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만일 그 결정이 현실화한다면 한국교회의 연합운동은 커다란 혼란에 휩싸일 것이며, 연합과 일치라는 대의 자체가 손상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 일을 해결해 가는 데서 특별한 자제와 깊은 성찰 속에 신중히 진행할 것을 요청한다.

올 봄 한국교회에 요구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코로나 팬데믹의 상처를 딛고 회복과 부흥의 길을 여는 것이다. 한국교회의 모든 교단과 교회가 이 일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노회와 연회 가운데 이런 논의가 이루어진 곳이 그다지 없는 것 같아 아쉽기만 하다. 정치의 복원도 중요하지만 교회의 회복을 위한 자기 성찰의 기회를 놓친 것 같아 아쉽다. 한국교회의 회복과 부흥을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기대한다.


태그

전체댓글 1

  • 22044
vf2416

빨간당 열성 지지자인 내친구도(이기회에)저렴해진 수산물 많이 사먹겠다고ㅋ야.평소 얼마나 자주 먹었냐?돈이나 있고? 찍소리 못하고 깨갱ㅎ http://kin.naver.com/qna/detail.naver?d1id=4&dirId=40502&docId=448690803&page=1#answer3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원전폐수 방류, 창조세계에 대한 도전 / 노회·연회 활성화로 부흥의 길을 걷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