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대한기독여자의사회,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OCC선물상자에 예수님의 사랑 담아 선교지로

전쟁과 가난에 지친 아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선물이 되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09 12: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기독여자의사회 패킹파티.PNG

 

 지난 11월 5일 대한기독여자의사회 회원인 30여명의 의사들이 서울 성동구 소재 꽃재교회에 모였다. 상자를 만들고 한 가지라도 더 담기 위해 상자에 이리저리 공간을 만들어 선물을 채우는 손길이 분주하다. 

 한쪽에서는 선물 받을 아이들을 위하여 축복의 엽서를 쓰는 의사들의 얼굴에 기대감이 묻어난다. 이 선물상자가 누구의 손에 전해지는 것이길래 이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일까?

 

 대한기독여자의사회는 1948년 캐나다장로회 소속 의료선교사인 프로렌스 머레이(Florence Murray)에 의해 하나님의 말씀에 기반하여 일할 여의사들을 양성하기 위해 창설되었다. 

 회원들은 지난 70여년 동안 매년 국내외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을 찾아가 의료선교 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해외에 직접 찾아가는 의료봉사가 어려워진 후부터는 선물상자를 보내는 선교 활동을 해왔다.

 

이 선물상자 사역의 이름은 오퍼레이션 크리스마스 차일드(OCC). 우리말로 하면 ‘복음을 전하는 성탄선물상자’이다. 올 해 한국에서 모인 오퍼레이션 크리스마스 차일드 선물상자는 기독교 국제구호단체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를 통하여 우크라이나 어린이들과 필리핀 어린이들에게 전해진다. 이 선물상자가 여느 크리스마스 선물과 다른 점은 선물을 받는 아이들에게 복음을 듣고 12주의 제자양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이다.

 

오퍼레이션 크리스마스 차일드는 전 세계의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후원자가 직접 고른 선물이 담긴 OCC선물상자를 현지 교회와 협력하여 복음과 함께 전하는, 가장 큰 규모의 어린이 전도 사역 중의 하나이다.  지난 해 11개국에서 모인 1천1백만개의 선물상자는 100여개국 현지교회의 전도집회 자리에서 아이들에게 전해졌으며 4백만명의 아이들이 제자양육과정을 수료했다. 1993년부터 지금까지 160개 이상 국가, 약 1억 9,800만 명의 어린이들이 OCC선물상자를 받고 복음을 듣는 기회를 누렸다.

 

대한기독여자의사회 사마리안퍼스코리아.jpg

 

 대한기독여자의사회의 김윤자 회장은 “선물상자를 받는 아이들이 기뻐할 모습을 상상하며 작년에 이어 올 해도 회원들이 한마음으로 모였다. 가장 큰 선물이신 예수님을 소개할 수 있기 때문에, 한 영혼을 품는 선교사의 마음으로 선물상자 하나하나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사마리안퍼스는 기독교 국제구호단체로, 지난 50년간 전 세계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영적, 물질적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1970년부터 전쟁, 빈곤, 자연재해, 질병, 기근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도우며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고 있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는 사마리안퍼스(Samaritan’s Purse) 국제본부의 한국 지사이며 본사 대표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1973년 한국 기독교 부흥을 일으켰던 빌리 그래함 목사의 아들이다. 한국을 포함해 캐나다, 영국, 호주 및 독일에 지사를 설립했고 17개국에 현장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는 오퍼레이션 크리스마스 차일드 사역을 함께할 교회, 단체, 개인 후원자들을 모집하고 있으며 홈페이지(https://samaritanspurse.or.kr/)에서 선물상자 보내기에 참여할 수 있다.

전체댓글 0

  • 124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기독여자의사회,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OCC선물상자에 예수님의 사랑 담아 선교지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