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전문인 선교사의 중요성을 알리는데 최선

한국전문인선교훈련원 박민부원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8 11: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박민부.PNG

 

사단법인 해외선교회 한국전문인선교훈련원 원장인 박민부목사(사진)1대 홍정길목사, 2대 김태연원장, 3대 김광석목사를 이어 섬기고 있다. 박목사는 모든 수료생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선교적 삶을 살아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신학을 전공하지 않아도 선교를 할 수 있다는 개념과 교회와 세상을 구분지어 교회 일만 거룩하고 가치있다는 이원론적 관점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한국의 개교회주의가 공교회성을 강화하여 하나님나라를 위해 시너지를 낼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무엇보다 현대시대에 세상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영역을 전문인들이 담당하고 있기에 시대적으로 전문인선교사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박목사는 전문인이란 개념은 전문적인 지식에 종사하는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영역에서 가르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한 사람들이 전문인이다, “검사와 의사가 아니어도 자기의 일을 가르칠 수 있는 사람이다. 그 사람이 삶에서 선교적 삶으로 살아가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신학을 배워서 목회자만 선교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성도가 각 영역에서 선교적으로 사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인 선교사를 선교의 큰 흐름으로 생각하고 있다. 오히려 선교지에서 전문인 사역자를 선호한다고 전했다.

 

각 영역에서 자신이 있는 그 자리가 거룩한 자리인 것을 알고, 그곳에서 하나님 나라를 살아내는 것이 우리의 방향성이다고 덧붙였다.

 

박목사는 풀타임선교사의 경제적 불안정과 비자 등의 어려움을 설명하며 첫째는 한 국가에서 선교사로 비자받는 것이 어렵다. 둘째, 선교사의 재정의 안정이 필요하다. 그런데 전문인 선교사는 가능하다, “기본적인 직업을 갖고 일을 해서 많은 도움이 된다. 장기적인 선교에 좋은 패턴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4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문인 선교사의 중요성을 알리는데 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