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25 10: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길목교회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세상은 무슨 일을 하고, 어느 자리에 있는지에 관심이 있지만 하나님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에 관심을 가지신다. 

 그렇기에 누구와 함께 하느냐가 참으로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 그리스도인들은 이미 축복을 받은 자들이다. 

 

성경은 “평안의 매는 줄로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엡4:3)고 말씀하신다. 

 말씀을 통해 어떻게 하면 나의 인생이 그리스도와 함께 할 수 있으며, 그 길을 함께 가는 믿음의 사람들과의 관계를 은혜 가운데 이어갈 수 있는지 깨닫고 이 땅위에 하나님의 나라를 함께 세워가는 일꾼이 되길 축원한다. 

 


첫째:말씀 안에서(28~32)

 하나님의 말씀이 모든 관계에 가장 중요한 원칙이다. 

 예수님은 예루살렘에 들어가시는 방식에 대해 주저하지 않으셨는데 이미 스가랴 선지자를 통해 “보라 네 왕이 네게 임하시나니 그는 공의로우시며 구원을 베푸시며 겸손하여서 나귀를 타시나니 나귀의 작은 것 곧 나귀 새끼니라”(슥9:9)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우리는 정보의 홍수와 눈을 뜨면 바뀌는 혼돈의 시대에 살고 있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것을 변하지 않는 가장 중요한 삶의 원칙으로 삼으며 살아야 한다. 

 바울은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롬12:2)고 권면한다.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것은 말씀을 붙들고 말씀대로 사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은 없다. 


둘째:순종 안에서(33~36)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기준은 순종하는지를 통해서 판명된다. 

 두 명의 제자 이름과 나귀 주인의 이름을 알 수 없는 이유는 하나님의 관심은 누구인지가 아니라 얼마만큼의 순종의 자세를 가지고 있는가를 보시기 때문이다. 사울왕이 하나님에게 버림을 받게 되는 이유도 순종하기 않았기 때문이다(삼상15:22~23). 

 제자들이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고, 나귀의 주인이 제자들의 말에 순종하지 않았다면 순종을 하는 자들을 통해 이루어지는 축복의 경험은 다른 이들이 차지하게 되었을 것이다. 

 진정한 순종은 “내가 내 몸을 쳐 복종하게 함은 내가 남에게 전파한 후에 자신이 도리어 버림을 당할까 두려워함이로다”(고전9:27)는 말씀처럼 순종을 넘어 복종의 단계까지 이르러야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인생이 될 수 있다.  


셋째:찬양 안에서(37~40)

 그리스도와 함께하는 것에 대한 목적이 분명해야 한다. 

 예수님이 군중들의 찬양을 그치게 하지 말라고 하신 것은 찬양의 과정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더욱 선명하게 알기 원하기 때문이다. 이 원리를 알지 못하면 바리새인들처럼 딱딱한 마음으로 살 수밖에 없는데 오늘날도 이와 같은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 

 “사람들이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40절)는 예수님의 책망은 찬양하지 않는 것은 돌보다도 못한 인생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이다.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를 찬송하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고 하나님은 사람을 만드신 목적을 분명하게 말씀하셨다. 

 찬양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의무이자 사명으로 감당해야 하는 것이며 찬양이 입술에서 떠나지 않는 것이 바로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자의 모습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어 함께 말씀 안에서, 순종 안에서, 찬양 안에서 사는 것에 익숙해져야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를 따르게 된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갈2:20)는 고백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 앞에 서는 그 날까지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축복의 순간들이 되길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316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리스도와 함께 (눅19:28~40)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