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5 09: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예영수.jpg

 

베드로전서 2장 24절에서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죄에 대하여 죽고 의에 대하여 살게 하려 하심이라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너희는 나음을 얻었나니”라고 함으로서, 예수님의 십자가의 고난으로 우리가 자유함을 누리게 됨을 말씀하고 있다.

 

영국의 소설가 조지 오웰(1903~1950)의 〈1984〉에서 독재국가 오세아니아는 ‘전쟁은 평화’, ‘자유는 노예’, ‘무지는 힘’이라는 슬로건을 내 걸고 있다. 오웰은 전체주의국가에서 왜 자유는 노예(예속)가 되느냐를 극명하게 설명하고 있다.

 

윈스턴은 일터에서 두 사람을 알게 되는데 그들은 윈스턴의 생애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된다. 줄리아는 26세의 처녀로서 당에 도전하는 행위로 윈스턴의 정부가 된다. 오브라이언은 강력한 내부당원으로서 처음부터 계획적으로 줄리아와 스미스를 국가 지도자인 빅 브라더를 타도하려는 방향으로 사고를 유도하고 결국은 배신하여 줄리아와 스미스가 스스로 반역죄를 덮어쓰도록 한다.

 

윈스턴과 줄리아는 그들의 사상이나 태도에 보수성을 모여야 했다. 그들은 진리성에 고용된 외부당원이었다. 당은 모든 결혼을 인준하고, 남편과 부인 사이에 어떤 성적인 본능을 발휘 하는가 어떤 낭만적인 사랑을 하는 가를 의심의 눈초리로 감시했다. 이런 의심은 부부간에 한 인간이 다른 인간에 대한 애착이 강하면, 백성의 지도자인 빅 브라더에 대한 애정이 약화된다는 것이다. 훌륭한 당원은 〈1984〉의 사회 도처에 붙어있는 빅 브라더의 초상화를 더 사랑해야 된다는 것이다. ‘좋은 성교’는 아동 출산을 목적으로 부부 사이에 하는 성교라고 했다. 윈스턴은 광적인 충성 당원인 케드린이란 여자와 결혼을 했으나, 자녀들을 가짐으로써 당에 충성하는 의무를 수행하지 못한다고 하여 서로 헤어졌다. 그러나 당이 허락하지 않아서 이혼은 하지 못했다.

 

줄리아는 진리성의 도색국에 근무하면서 노동자들을 위한 포르노 문학을 쓰고 있었다. 노동자들이 도색 문학으로 부패하여 값싼 술과 끝없는 추잡한 문학에 빠지게 하려는 것이 당의 정책이었다. 그러나 당원이 성적 범죄를 범하는 것은 엄벌에 처했다.

 

줄리아는 윈스턴을 유혹했다. 그녀는 사상경찰 요원도 스파이도 아니었다. 그들은 엄밀한 사랑에 빠져들었으나 결혼은 할 수 없었다. 당이 허락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윈스턴은 결혼 상태에 있기 때문이다. 윈스턴은 벌써 죽은 인간이었다. 당의 입장에서 보면 줄리아와 밀애를 갖는다는 것은 불충의 죄를 범하는 것이었다. 

 

윈스턴과 줄리아는 런던의 쓸모없는 지역에 사는 나이 많은 차링턴 씨가 경영하는 고물상의 윗방에 텔레스크린의 감시가 없는 방을 구했다. 그곳에서 둘은 자주 엄밀한 사랑을 자유롭게 즐겼다. 그런데 어느냘 침대에 누워 있는데, 사상경찰이 그들을 잡으러 왔다. 차링턴 씨도 위장한 사상경찰이었다. 그들이 잡혀간 곳은 오브라이언이란 지적집행관이 있는 취조실이었다. 그들의 죄는, 당에 충성하기보다 서로를 자유롭게 사랑한 반역의 죄였다. 오브라이언은 “윈스턴 씨 내가 당신을 구원할 것이요. 내가 당신을 완전하게 말들 것이요”라고 했다. 몇 년 동안 윈스턴과 줄리아의 행동은 감시당하고, 사진이 무수히 찍혀지고, 그들의 음성은 녹음된 것이 구속의 증거였다. 당은 배신자를 죽여 버리는 것은 너무 간단했지만, 배신자를 지능적으로 고문하여, 정신적으로 영적으로 파괴시켜서, 당에 충성하도록 노예화시키는 것이었다. 줄리아와 윈스턴의 자유로운 사랑은 결국 당의 노예가 되게 했다.

 

요한복음 8장 32절과 36절에서 예수님은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그러므로 아들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면 너희가 참으로 자유로우리라”고 하셨다. /라이프신학원 총장, 국제크리스천학술원 원장, 한국기독교영성총연합회 총재

태그

전체댓글 0

  • 862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명작과 성경의 만남 46] 전체주의자는 ‘자유는 노예’라고 했다 - 조지 오웰의 "1984"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