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교계단체서 코로나 명령철회 촉구

행정명령 취소·여론몰이 중단 등 요청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4 15: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크린샷 2020-07-14 오후 3.32.11.png

 

다중이용시설·블랙수면방 등 사각지대 방역 보완 주문

“교회 역차별 조치와 부정적 여론몰이 등 즉각 중단해야”


 한국교회수호결사대(공동대표=주요셉목사)와 옳은가치시민연합(대표=김수진) 등 30여 개 교계·시민단체는 지난 9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 광장에서 진행한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방역 강화 조치를 비판하고,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수고하는 한국교회의 노고를 무시하지 말 것을 호소했다.

 

 간담회 참가 단체들은 한국교회를 지정하여 코로나19 방역 지침 강화 조치를 전한 정세균국무총리의 발표에 유감을 표하고 교회 이외의 다중 이용 시설에도 교회와 동일한 수준의 강화된 방역 지침을 조치해 형평성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은희공동대표(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는 “총리실에 연락해 질문을 해보니 교회 근방의 카페에서 모임을 갖는 것은 괜찮지만 교회에서 모임을 하거나 식사를 하면 벌금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이유를 물어보니 교회에서 코로나19가 많이 유발된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통계를 찾아보니 감염자 13,244명 중 신천지 관련자는 39.36%, 물류센터나 콜센터, 운동센터 관련자는 7%, 병원 관계자는 6.4%, 교회 관계자는 4.29%로 집계됐다”며, “한국교회 전체 교인의 퍼센트를 따지면 매우 적은 숫자이고 6만 교회 중 0.053%에 해당되는 30여 개 교회에서만 확진자가 나왔다. 현정부는 거짓된 통계를 기반으로 교회를 탄압하고 죽이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선대표(밝은빛가득한연구소)는 “차별이란 평등한 지위의 집단을 자의적 기준에 의해 불평등하게 대우함으로써 특정 집단을 사회적으로 격리시키는 통제 형태를 의미한다”며, “지금 이 나라는 교회를 대상으로 역차별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고 하면서 역으로 교회를 무참히 차별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현재 대한민국은 전체주의 국가로 이행하려는 조짐이 보인다. 부실한 정책과 실패에도 정권을 비판하지 않고 칭찬 일색이다. 공중파 어디에서도 정부에 대한 반대 의견을 방송하지 않는다”고 피력했다. 또 “전쟁의 폐허 더미에서 한국교회는 나라와 국민을 물질과 기도로 열심히 섬겼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방역 강화 조치의 교회 적용에 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성명에서는 문재인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대책 실패 책임을 물어 정세균총리를 즉각 해임하고 한국교회를 탄압하고 고사시키는 행정명령을 즉각 철회하며 반헌법적·반기독교적 행정명령으로 하나님의 진노를 촉발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또한 다른 다중이용시설은 놔둔 채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한국교회 마녀사냥 술책을 즉각 철회하고 정상적 교회활동을 방해하여 교회를 위축시키고 언론을 동원해 진행하는 부정적 여론몰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피력했다. 이외에도 방역 사각지대의 철저한 방역 수행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실리적 활동을 요청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2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계단체서 코로나 명령철회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