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신천지피해자연대서 이만희 구속 촉구

신천지 내부의 횡령, 배임 등 범죄 고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9 14: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톱.jpg
◇신천지에게 피해를 입은 한 가족은 이만희의 즉각적인 구속을 촉구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자=신강석)는 지난 5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만희 신천지총회장과 신천지 고위간부 2명을 추가로 고발했다. 동 연대는 지난달 27일 대검찰청에 신천지 지도부와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횡령·배임으로 고발한 바 있다.

 

동 연대에 따르면 신천지 한해의 헌금수입은 2019년 3,840억 원에 달하고 여기에 보고되지 않는 금액까지 감안하면 엄청난 규모의 현금흐름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이런 수십 억의 헌금을 “교회명의가 아닌 고위간부 개인계좌로 송금받아도 전혀 통제가 되지 않는 등 엄청난 규모의 비자금 조성이 쉽게 이뤄진다”는 점이다. 이렇게 지파에서 조성된 비자금이 이만희에게 전달됐다면 이는 업무상횡령의 공범 또는 적어도 배임수재죄에 해당한다. 동 연대는 또 두 신천지 고위간부가 ‘자신’ 또는 ‘자신의 지인이름’으로 시가 6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취득했다며 부동산실명법위반으로 고발했다.

 

부동산 관련 혐의도 제기됐다. 신천지 모 지파는 예배당을 건축하며 신도 5천 명 가량을 무료도 동원했고, 이런 식으로 인건비를 조작해 수십 억을 횡령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청년들을 위장취업시켜 실업급여도 받을 수 있게 했다. 이어 동 연대는 신천지 총회본부가 수십년 동안 어마어마한 성전건축헌금을 걷어왔는데 아직도 성전건축은 이뤄지고 있지 않았다며 그 자금이 다른 곳에 유용됐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에는 전도 못한 사람에게 전도비 110만원을 강요하고 1등 비용을 이만희가 이를 수취했다며 업무상 횡령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만희가 자신의 수술비용 5천만 원을 교회재정으로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동 연대는 신천지가 허위명단을 제출해서 방역활동에 틈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신천지본부에서 제출한 명단은 이미 여러 차례 속임이 있었음이 객관적 자료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래서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이 상당부분 허위라면 신천지인이 질병관리본부의 방역망에서 벗어나 있어 계속해서 지역사회를 감염시키고 있을 것이다”며, “허위명단을 젳출했는지 여부는 검찰에서 압수수색을 통해 전체 교인명단만 확보해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고, 전체명단을 확보하여 중대본에 넘겨야 하는 것은 지금 검찰이 해야할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사명이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지도부는 자발적으로 협조할 의사가 없으므로 우선 압수수색을 통해 중요자료를 확보해야 한다”며, “이 정도 증거이면 보통의 사건이라도 압수수색에 관한 범죄혐의 소명이 입증되고도 남을 사건이다. 하물며 검찰 스스로도 고발인에게 보낸 문자 통지문에서 사안이 중대하고 시급하다고 인식했다면서 압수수색을 망설인다면 이는 정치적으로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8일 대구 한마음아파트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은 강제수사를 통해 신천지 명단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사실을 일깨우고 있다. 대구시가 강제로 신천지 명단을 확보했다면 아파트에서의 집단감염 같은 사태는 방지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신천지에 의한 추가 집단감염을 막기 위한 강제수사가 절실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559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천지피해자연대서 이만희 구속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