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관념적 애국보다 실천적 애국을

본지 창업자 고 김연준박사의 어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6 14: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연준.jpg

 

사람은 저만을 위해 살 수도 있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살 수도 있다. 나라와 민족이 안중에 없노라고 억지 쓸 사람도 있을지 모르나, 대다수는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노라고 자처한다.

 

평상시에 별로 개의하지 않다가도 유사시를 당하거나 외로운 환경에 처하면 누구나 나라와 민족을 그리워한다. 사랑을 부인하는 자에게서는 아무것도 얻을 것이 없을 뿐 아니라 도리어 잃는 경우도 있다. 얻음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다가 잃게 될 경우, 그 손실은 더욱 아프고 중대할 수도 있다.

사랑이 관념에 그칠 때에 도리어 손실을 가져올 수도 있고, 한낱 감상에 그침으로써 소득이 없을 수도 있다. 비분강개와 호언장담이 애국의 실증이라고 오인하면 허무한 메아리만 거둘 것이요, 나아가서 광포와 망동이 뒤따르면 그 해독은 사랑 없는 것보다 더할 것이다. 파시즘이나 미디어의 일면에는 그러한 점이 있다. 그러한 경우를 위하여 사랑은 실천적이어야 하고, 실천은 이성적이라야 한다. 자기 자식을 사랑한다고 하여 남의 자식을 미워한다면 이는 비이성적인 사랑이라 할 것이요, 극진히 사랑한다고 해서 나쁜 버릇을 고치지 않는다면 이것은 맹목적이요, 비과학적인 사랑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 민족의 당면 과제가 정치를 바로잡고 경제를 발전시키는 데 있다 할 경우, 만일 독선을 강요하는 일이 있다면 관념적이요, 비이성적인 예라 하겠고, 투자 효과를 무시하고 재원을 낭비한다면 역시 그러하다.

 

가난한 살림살이를 하는 주부가 빚을 걸머지면서 백만장자의 생활양식을 흉내내는 것을 잘 사는 것인 줄로 오인한다면 이는 스스로 속는 것이니, 나라의 살림살이도 같은 예가 많다. 경제 개발을 연구하는 학자나 실무자들이 시정의 투자 효과를 논하고 투자 순위를 야무지게 따지는 데 반하여, 항간에 비경제적인 투자 행위가 없지 않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며, 무슨 까닭에 생기는 것인가.

 

그것은 첫째로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서 무원칙적인 자원 분배를 하게 되는 것이니 이것은 절대 비애국적인 행위라 할 것이다. 둘째로는 애국심이 관념적이어서 무엇이든지 큰 사업이나 큰 시설을 일으키면 큰 개발이 될 줄로 안다거나, 외국의 형태를 모방하는 것을 능사로 안다거나, 타인에게 과시하고 국민에게 과시하는 것이 국위를 높이고 정부의 권위를 세우는 것으로 착각하기 때문이다. 셋째로는 투자 효과의 과학적인 분석의 내용이 결여되어 한정된 자원을 절도 있게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 이것을 비과학적인 애국심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위정자는 물론이요, 국민 전체가 크게 각성해서 관념적이 아닌 실천적인 애국심을, 독단적이 아닌 과학적인 애국심을 구현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실천적인 사랑은 숭고한 정열을 욕할 뿐 아니라 심원한 이성도 동시에 요구하는 것이다. /본지 전 발행인


태그

전체댓글 0

  • 752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관념적 애국보다 실천적 애국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