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7(화)

쌍샘자연교회 백영기목사

영성수련통한 자연친화 목회 지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1 09: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추가00.jpg

 

교인들과 함께 시골로 교회를 이전하여 마을목회 시작

세상관한 넓은 시야와 안목을 키우기 위해 인문학 공부

 

스크린샷 2020-02-21 오전 9.37.01.png

 

쌍샘자연교회 백영기목사(사진)는 교회란 사람들의 영성을 돌보고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생태자연을 잘 관리하며 더불어 함께 살아갈만한 사회를 이루어가는 일을 하는 곳이라 여기고 있다.

 

동 교회는 매주 주일아침예배를 시 한 구절 낭독하며 시작한다. 좋은 시 한편과 함께 분주하기만 했던 마음을 정갈하게 정리하고 하나님을 대면하는 동 교회 교인들은 예배를 통해 영성을 고양시킨다. 보통의 교회들이 최대한 큰 목소리로 통성기도를 하는 것을 영성고양의 일반적 방법이라고 여기는 것과는 정반대다.

 

“영성의 고양은 외부로 향했던 나의 시야를 내부로 돌리는 일부터 시작된다. 고요하게 나의 마음을 정리하고 진정한 나 자신에 다가갈 때 내 안의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 이로부터 영성의 수련은 시작된다”

 

백목사와 쌍샘자연교회는 17년 전인 2002년 시골로 교회를 옮겼다. 교인들도 교회와 함께 귀촌하여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 먼저 자녀들이 자연과 함께 뛰놀며 커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었고, 동시에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자연을 잘 가꾸고 돌보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싶었다.

 

백목사는 “교회는 우리의 자녀들에게 적극적으로 생태교육을 실시한다. 아이들은 직접 농사를 지어보고, 본인들이 직접 재배한 농작물들로 김장을 만들어보기도 한다. 교회 옆 숲에서 수많은 생명체들과 함께 호흡하고, 인간들이 결코 홀로 살아갈 수 없음을 체험하게 한다”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우리 자녀들은 생태·자연의 감수성을 키우고 있다. 결코 도시 아이들이 경험할 수 없는 것들을 우리 시골교회의 자녀들은 일상으로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동 교회는 영성과 자연·생태계뿐만 아니라 교인들의 사회적·인문학적 감수성을 고취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교회는 ‘꽃잠이라는 출판사를 설립하여 시집이나 묵상집, 또는 에세이와 같은 저서를 출간한다. 다만 수입창출이 목적은 아니기에 발간하는 책에 따로 가격을 메기지도 않고, 돈을 받고 팔지도 않는다. 독자들은 먼저 책을 가지고 가서 읽고 이후에 자신이 지불하기 원하는 금액을 지불하면 된다.

 

백목사는 “자본주의 일방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의 문화를 바꾸어보고 싶은 마음에 우리가 출간하는 책들은 후불제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기로 결정했다”며, “또한 좋은 책들을 우리가 직접 만들어 시골의 주민들에게도 인문학에 흥미를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쌍샘자연교회는 교인들뿐만 아니라 뜻있는 주민들과도 함께 인문학을 공부해가고 있다. 교회가 마땅히 세상에 대한 넓은 시야와 안목을 키워야 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백목사는 “교회는 세상 속, 사회 속에 존재한다. 교회가 사회를 외면하면 우물안 개구리가 될 위험이 있다”며, “사회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주제들에 관해 함께 공부하면 너무 좋다. 교인들과 함께 성장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때 목회하는 보람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쌍샘자연교회의 ‘노아공방’은 교인들과 마을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여 운영하고 있다. 공방에서는 주민들이 가지고 온 고장난 물건을 고쳐준다. 그리고 누군가 필요한 물건이 생기면 공방에서 직접 제작하여 제공해준다. 자본주의 소비문화에 휩쓸리지 않기 위한 교회와 백목사의 의지가 엿보인다.

“기독교인으로서 하나님을 믿고 예수의 삶을 따른다는 것은 사회 내에서 교회가 마땅히 해야할 역할을 해낸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하나님의 자연에 대한 지상명령을 성실히 수행하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우리 쌍샘자연교회는 그러한 기독교인이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의 공동체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많은 교회들이 전지·전능하신 하나님, 편재하시는 하나님을 고백하면서도 사실은 나의 고집과 욕심을 하나님의 이름에 투사하는 일이 너무도 흔해진 우리 시대에도 요란스럽지 않고 고요하게 기독교인의 제 할 일을 마땅히 해내고 있는 교회도 적지 않음을 쌍샘자연교회와 백영기목사는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6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쌍샘자연교회 백영기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