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금)

한교연임원회서 대표회장에 전권위임

“한기총과 한 달내에 통합을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14: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크린샷 2020-02-12 오후 2.18.53.png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권태진목사·사진)는 지난 4일 회의실에서 임원회를 열고 한기총과의 통합의 건을 심도있게 논의한 끝에 대표회장 권태진목사에게 전권 위임하기로 결의했다.

 

한기총과의 통합 문제는 지난달 30일 개최된 한기총 총회에서 대표회장에 연임된 전광훈목사가 “먼저 한교연과 한 달 내에 통합을 하고 한교총까지 한국교회 전체가 하나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사무총장 최귀수목사가 그 경과를 보고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대두되었다.

 

이날 대표회장 권태진목사는 통합 건에 대해 참석한 임원 모두의 의견이 중요하다며 한 사람씩 의견을 청취했다. 임원들은 통합에 찬성하는 입장과 신중하게 진행하자는 입장, 반대하는 입장으로 나뉘었으나 사무총장으로부터 그간의 경과를 들은 후 대표회장에게 전권을 위임하기로 결의했다. 

 

대표회장 권태진목사는 이 문제를 상임회장단이 포함된 통합추진위(위원장=송태섭목사)와 사무총장과 긴밀한 협력 하에 위임해준 사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원회는 새로 가입을 신청한 9개 교단과 단체 중 4개의 교단과 4개 단체에 대한 회원 가입을 결의했다. 새로 가입이 허락된 교단은 예장 합동장신, 예장 합선, 예장 한신, 예장 개혁정통 등 4개 교단과, 남북조찬기도회(대표회장=김윤기목사), 사)아바드법인(대표회장=전태식목사), 아시아복음선교회(대표회장=김선규목사), 올리벳성회(대표회장=장시환목사) 등 4개 단체이다.

 

임원회는 회원 가입 승인을 위한 실행위원회와 임시총회 일시와 장소를 대표회장에게 위임했으며, 부활절연합예배 개최 건도 대표회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또한 3월과 4월에 예정된 인도선교와 이스라엘 성지순례 계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로 잠정적으로 연기하기로 했다.

 

그러나 매월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해 온 한국교회 특별기도회는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교회 특별기도회 추진위원장 신광준목사는 현재 도봉산제일기도원에서 진행되는 기도회를 각 교단과 단체가 순번을 정해 인도하기로 했다면서, 한국교회 본질 회복과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의 불이 한국교회 전체로 확산시켜 나가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요청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8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교연임원회서 대표회장에 전권위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