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금)

한교총, 대국민 화합 축제의 장 모색

대중과의 호흡통한 사랑전파 주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14: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크린샷 2020-02-12 오후 2.16.38.png

 

기독교 정신 입각한 화해문화 전파위해 퍼레이드 계획

“분열 종식하고 사랑과 자비, 화합과 일치를 추구해야”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김태영·류정호·문수석목사)은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진행하고, 한국교회의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 참여를 촉구했다.

 

간담회에서 소개한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는 아시아 최초로 진행하는 부활절 행진 축제로 정치·경제·종교 등 사회 곳곳에서 심화되고 있는 사회적 분열 현상을 타파하고 사랑과 자비, 화합과 일치를 통한 공동 번영이 이 사회에 뿌리내리길 소망하며 한교총과 CTS기독교TV(회장=감경철)가 공동으로 동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근대화 과정에는 기독교 정신이 바탕에 깔려있다고 밝힌 신평신사무총장(한교총)은 “기독교가 오늘날 한국 현대사회를 세우는 데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며, “안타깝게도 오늘날 한국교회가 예배당 안에만 국한하려는 움직임이 보이는데 이러한 경향을 벗어나고자 퍼레이드를 준비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기독교가 지닌 화해와 사랑, 용서, 용납, 자비, 선행 등의 가치는 교회 바깥, 광장에서 공유할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이 퍼레이드는 기독교가 지닌 가치를 기독교인뿐만 아니라 모든 시민과 나누기 위해 준비하는 행사이다”고 덧붙였다.

 

아펜젤러와 언더우드 이후로 한국교회의 사회적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다고 평가한 윤문상부사장(CTS기독교TV)은 “어른들이 다투고 나뉘는 모습을 보여 주면서 다음세대가 이를 보고 자라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전할 수 있도록 퍼레이드를 진행하도록 하고자 한다”며, “부활의 축제를 통해 사회가 안고 있는 갈등을 치유하고 분단국가로서, 사회적 불안함 속에서 시대적 아젠다를 제시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다가오는 총선이나 광화문이 보여 주는 정치적 메시지도 있어 행사를 준비하면서 많은 고심이 있었지만, 화합의 메시지를 통해 갈등의 종식을 찾는 길을 보여 주고자 한다”며, “최근 한국문화가 국제적인 인정을 받고 있는데 한국의 기독교가 여기서 어떤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지도 고민했다. 기독교가 융성한 한국에서 이러한 축제가 없다면 문화적 구심점을 형성하기 힘들 거라 생각해 사회적으로 유익한 축제가 되길 바라면서 준비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주최측은 기독교의 주요 절기인 부활절 관련 행사이긴 하지만, 대중과의 호흡을 중요시하여 대중적인 문화 축제의 장으로 이번 퍼레이드를 계획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불교계에서 주도적으로 진행해 민간 문화 행사로 거듭난 연등 행사와 같이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 또한 추후 교계 단체만이 아니라 여러 시민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일반 문화 행사로 발족하고자 하는 의지를 내비쳤다.

 

퍼레이드의 의미 가운데 대중성이 가미되도록 많은 부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힌 상희철총감독은 “대중과 퍼레이드가 호흡한다면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가 일반 문화 행사로 잘 자리 잡을 것이다”며, “기독교가 지닌 많은 문화 자산이 우리 사회에 일반화되었고 교인이 아니더라도 기독교가 이야기하는 바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77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교총, 대국민 화합 축제의 장 모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