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빛마을교회 이희진목사

교회철거 아픔딛고 사랑실천 앞장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4 14: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교체11.jpg

 

철도부지로 강제 수용되어 교회가 철거된 아픔을 극복

많은 도시청년들 함께 신앙생활을 하며 영성훈련 매진

 

스크린샷 2020-02-04 오후 3.38.55.png

 

이희진목사(사진)는 ‘나라를 새롭게 할 맑은 물로 흐르자’란 비전으로 영주 빛마을교회에서 사역하고 있다. 이목사의 열정적인 사역에 많은 이들이 공감하여 빛마을교회는 적지 않은 수의 기독공동체로 성장했지만 2018년 교회가 철도부지로 강제 수용되어 퇴거·철거 명령을 받았던 바 있다. 그래서 지난 2018년 2월에서 4월까지 빛마을교회는 철거와 이사로 곤욕을 치렀고, 새로운 거처를 마련해야 하기도 했다.

 

이목사는 “2018년에는 참 힘들었다. 하지만 절망치 않고 하나님을 따라갔더니 물질이 따라오고 정책이 따라왔다”며, “존귀한 자리에 우리 공동체를 세워 가시는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계기였다. 하나님과 함께 우리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고, 다시금 우리가 만들어가려고 노력했던 교회를 함께 그리며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빛마을교회는 많은 도시청년들이 몰려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 이들은 주일에 전교인이 함께 군부대 공연예배를 드리거나 주중에도 가능할 때면 노방전도에 힘쓰고 있다. 또한 농사를 지으며 노동의 가치를 몸으로 익히고 있고, 젊은이들이 시골생활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 오히려 그들의 가족이 영주로 역 귀농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목사는 “처음 5~6년간은 한 달 공동 생활비 6만 원씩도 내기 버거웠던 우리들이었지만 늘 굶기지 않고 때에 따라 넘치게 채우시는 하나님을 경험하면서 믿음이 성장했다”며, “이제 10년차가 되면서 하나님의 약속에 따라 청년들이 국가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도시청년시골파견제팀과 청년창업농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국가에서 생활비를 지원받으며 지역을 살리고 농촌을 살릴 인재로 육성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빛마을교회 이목사는 누구나 환대하는 공동체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심지어 신천지 교인들도 아무런 고민 없이 환대하고 있다. 동 교회는 어떤 문제에 봉착하더라도 하나님께서는 모든 것을 해결하실 수 있다는 믿음으로 제일 먼저 사람을 중시하고 이웃을 섬기는 일에 주력하고 있다.

 

이목사는 “우리를 망가뜨리는 것은 이단이나 신천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쁜 이웃들이 우리를 파괴하는 것도 아니다”며, “우리가 무너지는 것은 우리 스스로가 진리를 삶으로 실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기독교인들이 무너지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입으로만 고백하고 삶으로 살아내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이어 “빛마을교회가 세상에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파할 수 있는 교회가 될 수 있기를 기도한다”며, 우리교회를 통해 사람들이 예수님의 사랑이 얼마나 큰지를 체험할 수 있음 좋갰다. 우리가 예수님의 마음을 품으면 능히 이를 해낼 줄 믿는다. 매우 작고 보잘 것 없는 우리들을 사용하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동 교회는 현재 재소 중인 이들에게도 예수의 복음을 전하는 일에 힘쓰고 있다. 동 교회는 많은 재소자들과 편지를 주고받으며 가족들조차 찾아오지 않아 외로워하는 이들에게 새로운 삶의 희망을 전하고 있다.

 

이목사는 “삶의 소소한 이야기들과 신앙적 고민들을 나누는 중에 출소 후 빛마을교회에서 함께 주님을 섬기고자 희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그동안 운영하던 유흥업소를 정리하겠다고 결심한 형제들이 있는가 하면 출소하면 꼭 빛마을교회에서 전도왕이 되고 싶다고 고백하는 이들도 있다. 우리 빛마을이 이들 모두를 품어 살리는 교회가 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시골의 작은 마을에 내려가 자신의 삶을 바치며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영적 영감을 전해주고 있는 이목사의 선한 열정에 교계의 많은 격려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1

  • 46273
권선택

요즘세대 보기드문 교회네요,,, 응원하겠습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빛마을교회 이희진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