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금)

주기도문기도부흥선교회서 기도회

“주님이 알려주신 바른 기도를 회복하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5 09: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크린샷 2020-01-15 오전 9.01.10.png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가르쳐주시기 위해서 몸소 실천”

골방 가운데 시대적으로 주신 기도사명을 감당하길 기대

 

주기도문기도부흥선교회(대표회장=오연식목사)는 지난 9일 가나의 집(다사랑)에서 신년 기도회를 갖고, 주기도문 기도운동 활성화를 위해 기도했다.

 

이날 예배는 유병두목사의 인도로 상임회장 김태준목사의 기도, 박용만장로의 성경봉독, 대표회장 오연식목사가 「새해에는 골방기도로」란 제목의 설교, 은사라목사의 헌금기도로 마쳤다.

 

오연식목사는 “골방기도가 기적을 일으킨다. 주기도문을 공부하고 신앙의 근간으로 알아야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예전에는 낙타무릎이다는 얘기가 있는데 요즘에는 그런 것을 찾아보기 힘들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야기하기를 ‘너희는 길가에 서서 외식적인 기도를 하지 말라’고 하셨고 그 방안으로 골방기도를 말씀하셨다”며, “기도가 영성의 1순위이고 예수님도 하나님이신 그 분이 세례 받으실 때 기도하시고 12제자를 뽑으실 때도 기도하셨고, 십자가를 감당하시기까지 기도하셨다. 하나님이신 그분이 그것은 우리에게 기도를 가르쳐주시기 위해서 몸소 실천하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명을 위해 기도하신 이유는 우리들에게 영적싸움에서 이기기 위해서 기도뿐이 없다는 것을 알게 하시기 위해 기도하신 것이다. 우리의 싸움은 공중권세를 잡은 악한 영과의 싸움이다”며, “기도를 통해 나라와 민족, 성도들의 몸된 성전, 기도를 통해 다시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최고의 예수꾼이 되려면 뼈를 깎는 기도가 있어야 한다. 우리도 이와같이 은밀한 중에 만나시는 하나님. 골방가운데 시대적으로 주신 기도사명을 감당하길 기도하자. 기도는 하나님을 대상으로 하는 의로운 행위이다”고 권면했다.

 

2부 행사와 기도회는 오연식목사의 인도로 주기도문 뜻대로 기도하기, 한상전선교사(일본)의 주기도문 선서, 손복희강도사의 주기도문 축시 낭독, 박현숙집사의 축가, 특별기도에 박봉순목사와 김옥주목사, 이순희목사가 맡아 인도했다. 이어 신입회원환영과 주기도문은혜간증, 조기도문 송, 오세영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한편 올해 창립 5주년을 맞은 동 기관은 지금까지 한국교회에 전국적으로 200여 명 이상 교육하고 70여 명의 제자화를 이뤘다. 올해는 5가에서 사무실을 앞으로 100명 제자화를 목표로 사역을 추진하고 있다.

 

오연식목사는 “올해 계획은 올해 주기도문 아카데미 연구반 1차가 끝났고, 계속해서 2차, 3차를 할 것이다. 연구반을 수료한 사람에 한해서 강사반으로 직접 강의를 한다. 청강하는 학생입장이 아니라 각자 강의한다. 동영상을 찍어서 모니터링 하는 것을 하고, 5명이 올라오는데 각자 주제별로 와서 주기도문 뜻대로 기도하기도 하고, 주기도문 선서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포맷변환]CN07-2453.jpg

태그

전체댓글 0

  • 995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기도문기도부흥선교회서 기도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