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7(금)

한교연서 ‘사랑의 밥퍼’로 섬김 봉사

소외된 이웃에게 예수의 사랑을 실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4 15: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1.jpg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권태진목사)은 지난 16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월남 참전용사를 위한 신년하례회와 위로행사를 진행하고, 2월에는 서울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연탄 2만 장을 전달하는 등 우리 사회 소외된 계층을 섬기고 돌보는 사업을 잇달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2020년 신년모임을 노숙인을 위한 ‘사랑의 밥퍼’로 대신하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돌봄과 섬김으로 새해를 시작했다. 한교연 임원들은 서울 서부역에 위치한 노숙인 무료급식소인 사)참좋은친구들 강당에서 ‘사랑의 밥퍼’ 행사를 갖고 주님이 병들고 헐벗고 가난한 이들의 친구가 되셨던 것처럼 소외된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교회 본연의 사명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교연 임직원 등 50여 명과 400여 노숙인들이 함께한 신년하례예배는 상임회장 원종문목사의 사회로 공동회장 김바울목사가 대표기도한 후, 박만수목사(공동회장)가 ‘국가와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위해’, 박종철목사(나라사랑위원장)가 ‘민족복음화와 평화통일을 위해’, 홍정자목사(공동회장)가 ‘한교연 회원교단과 단체를 위해’, 김병근목사(회계)가 ‘사회적 약자와 어려운 이웃을 위해’ 각각 특별기도했다.

이어 총무협 회장 진동은목사가 성경을 봉독한 후 군포제일교회 마리아중창단이 특송하고 대표회장 권태진목사가 「마음으로 사랑하라」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후 사무총장 최귀수목사가 광고하고 송태섭목사의 축도로 1부 예배를 마쳤다.


대표회장 권태진목사는 설교에서 “50년 전에 이 근처 염천교를 지나다 꿀꿀이죽으로 한 끼를 때운 적이 있다”고 회상하고 “그때는 그렇게 맛있게 먹었지만 지금 그런 걸 누가 먹겠느냐”며 “지금은 그때보다 훨씬 잘살게 되었지만 스스로 비교함으로 좌절하고 낙담하는 사람이 그때보다 더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성경에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리라고 하셨다”며 “예수 믿고 구원받으면 이 세상 모든 부귀영화를 소유한 사람보다 더 값지고 위대한 삶을 살게 된다”고 강조했다.

 

예배 후 상임회장 김효종목사의 사회로 이어진 신년축하와 하례식은 대표회장 권태진목사가 신년인사를 전하고 서기 김동성목사가 대표회장 신년사를 낭독한 후 모든 참석자들이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3부 “사랑의 밥퍼”는 기획홍보실장 김 훈 장로의 진행으로 가수 태연아집사(성은교회)의 특송에 이어 대표회장 권태진목사가 참좋은친구들 이사장 신석출 장로에게 사랑의 쌀 1,000킬로그램과 사랑의 밥퍼 급식후원금, 노숙인 형제들을 위한 방한복과 내의, 양말을 새해 선물로 전달했다.

 

이어 공동회장 신광준목사가 오찬기도한 후 대표회장 권태진목사를 비롯해 50여 한교연 임원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따끈한 사골 떡만둣국과 밥, 반찬, 과일, 떡 등을 400여 노숙인 형제들에게 한 사람 한 사람씩 직접 배식 봉사하는 것으로 2020년 새해를 힘차게 출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65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교연서 ‘사랑의 밥퍼’로 섬김 봉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