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1(화)

월드비전서 아프리카 빈민지원 방문

식민지·내전 피해 극복위한 지원 촉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5 22: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레이트 - 월드비전 브룬디 방문.jpg
▲월드비전은 아프리카 부룬디의 킨잔자를 방문해 기아와 질병, 빈곡에 허덕이는 아이들의 참삼을 알리고 이들을 위한 지원을 촉구했다.

 

월드비전(회장=양호승)이 지난 3일 아프리카 부룬디를 방문하고, 내전 후유증으로 빈곤에 시달리는 아동들을 만나 희망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배우 설수진과 함께 아프리카 부룬디 킨잔자를 찾아가 오랜 전쟁으로 인해 피폐해진 현지의 참상을 보았으며 기아와 빈곤, 질병 등 열악한 환경에 처한 아이들을 격려하고 교육과 안전이 보장되는 사회를 세울 수 있도록 지원을 촉구했다.

 

이번 방문에서 설수진씨는 아픈 아버지를 대신해 집안의 가장이 된 리오넬 형제를 만나 아이들과 함께 벽돌을 나르고 밥을 짓고, 강가에서 아이들의 옷을 빨래하고 목욕도 시키면서 희망의 손길을 건넸다. 리오넬의 가족은 몇 년 전 돈을 벌기 위해 탄자니아로 넘어갔지만, 지역 주민들에게 학대를 받아 다시 마을로 돌아오게 됐다. 이후 어머니를 병으로 잃고, 아버지는 이민자를 향한 부정적인 감정으로 인해 탄자니아 사람들에게 폭행을 당해 현재는 움직이기조차 힘든 상황이다. 또한 설수진씨는 형제들의 아버지인 시니즈은카요씨와 병원을 방문하고 노쇠한 할머니를 대신해 숯을 만들고 아보카도를 팔아 생계를 꾸리고 있는 케린 남매를 도우며 병로 돌아가신 어머니를 잃고 허물어져가는 집에서 살아가고 있는 엠마누엘과 자스민 이부남매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머리끈을 만들어 주는 등 엄마의 빈자리를 대신하며 시간을 보냈다.

 

설수진은 해맑게 뛰어놀며 아이다워야 할 아이들의 얼굴에 그늘진 모습이 보여 안쓰럽고 마음이 아팠다, “킨잔자지역 아동들이 아이다운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호승회장은 아프리카 킨잔자 지역의 많은 지역 주민들이 여전히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는 등 후유증에 고통받고 있다, “노동과 빈곤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월드비전 관계자는 아프리카 부룬디 킨잔자는 부룬디의 수도 기테가에서 95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이곳의 주민들은 긴 세월의 식민지 생활과 2005년 내전 종식 후 14년간 이어진 내전의 후유증 그리고 2015년 헌법을 어기고 3선 연임을 한 피에르 은쿠룬지자대통령 당선 이후 유럽연합의 원조금 제재로 인해 여전히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아동들이 질병으로 부모를 잃거나 아픈 부모를 대신해 일을 나가는 등 열악한 환경에 노출돼 있어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많은 이들의 지원과 격려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57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비전서 아프리카 빈민지원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