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7(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5 16: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2-1-컬러.jpg

 

이곳은 성탄절이 국가 공휴일은 아니지만 교회는 벌써부터 성탄절 분위기가 시작 되었다. 정부가 목회자를 50명으로 제한 해 놓았기 때문에 소규모의 예배처소에서는 목회자가 없는 관계로 목회자가 돌아가며 성탄예배를 드리기 때문에 행사는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계속된다.

 

우리는 이제 언어연수를 거의 다 마쳐가고 있다. 우리가 이곳에 들어오기 전에는 은둔의 나라같이 느껴졌던 L국를 경험하면서 언어와 문화를 익히고 적응해 간다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힘든 일인지를 다시한번 느끼게 된다.

 

남의 나라 말을 배워서 자유롭게 의사소통을 한다는 것은 많은 시간을 요하는 것이고 또 부단히 노력하지 않으면 어려운 일이기에 심적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아직 자유롭지는 않지만 이제는 어디를 가든 두렵지 않을 정도의 의사소통은 하게 되었다.

 

우리가 정탐을 마치고 마음에 주님이 주신 땅이라고 생각하여 실제로 일을 시작하기 위해 정부가 운영하는 직업 기술 전문 대학도 방문하였다. 꽤 큰 규모의 건물이 지어졌고 학교 간판도 잘 붙여 놓았지만 사람이 없어 건물만 뎅그러니 있는 모습이 제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것도 아마 외국 엔지오 단체나 중국지원을 받아 지었을 터인데 라는 생각에 안타깝게만 느껴졌다. 결국은 우리가 머물 땅이 아님을 깨닫고 좀더 정탐을 하기로 하고 북쪽 일부를 둘러보기 위해 2000km를 달려 수도 B지역 으로 다시 돌아왔는데 그 다음 주일에 차가 엔진벨트가 끊어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다행히 B지역으로 돌아왔으니 망정이지 여행 중에 마을과 마을을 잇는 산속 중간에 이런 일이 발생했더라면 어땠을까 생각하니 등골에 전율을 느끼고 다시 한번 하나님의 은혜를 고백할 수 밖에 없다.

 

7월에 다시 비엔티엔으로 돌아와 마지막 학기 언어코스를 하며 B지역에 있는 끔무부족 교회를 방문하고 함께 예배를 드리고 교제를 나누면서 선교현장을 좀더 깊이 들여다보게 되었다. 이 끔무부족은 인구가 70여 만 명인데 상당히 복음에 열정을 가지고 있다고 보여졌다.

 

아직은 많은 부분에 어려움을 가지고 있어서 우리가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를 놓고 기도중에 있다. 한편으로는 한국 선교사가 설립하여 운영하는 현지인 중고등학교에서 ESL 영어과정을 맡아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부족하지만 10월부터 영어를 가르치며 열심히 봉사하고 있다. 우리가 앞으로 운영할 선교 센터는 집을 일단은 얻고 허가 조건을 갖추기 위한 설비를 내년 1월까지 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계획대로 내년 3월 오픈 예정인데 그때까지 모든 일이 순조롭게 되기를 바랄 뿐이다.

 /00·00 서남아 L국선교사

 

태그

전체댓글 0

  • 588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교사통신] 현지학교에서 ESL 영어과정 교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