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1(화)

교계, ‘성적지향 차별금지’ 삭제 요구

동성애통한 에이즈 감염 확산 경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4 16: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초점.jpg

 

성적지향 대표사례인 동성애지지·반대 자유보장 필요

진보 기독교계 인사들 성적지향 차별금지법강력 지지

 

반동성애연대와 인사들이 지난달 26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성적지향 차별금지삭제 촉구대회를 열고, 차별금지법을 삭제해야만 하는 이유들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소광석목사(새에덴교회)가 성적지향 차별금지 조항의 부당성을 고발했다.

 

소목사는 동성애가 에이즈 감염의 경로가 될 수 있다고 하는 과학·의학적 근거가 있다, “에이즈 감염은 거의 모두가 성접촉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매년 신규 에이즈 감염인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93%에 이르고 있다. 이것은 에이즈가 동성간 성접촉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음을 잘 나타낸다. 보건복지부 자료도 분명하게 국내 에이즈의 주요 감염경로는 남성간 성접촉이라고 기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질환으로서 또는 잘못된 선택으로서 동성애에 대한 경고를 지속하면서 동성애자의 치유 내지 회복을 돕는 것과 방임하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선한 결과를 가져오는지 판단해보라, “동성애를 반대하는 입장에서는 동성애 행위에 대한 혐오와 동성애자에 대한 안타까움을 구별하고 있다. 즉 동성애 행위의 옳고 그름에 대한 분별과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명백히 구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 주최측은 성적지향을 삭제하는 이유에 대해 성적지향의 대표사례인 동성애 지지와 반대의 자유 보장 필요 법률 명확성의 원칙어긋남 성적지향으로 동성애자 에이즈 국가의 환자 진료비 급증 마약자나 흡연자, 소아성애, 수간, 근친상간도 소수자라 주장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또한 주최측은 유엔인권 이사회가 몇 개국의 주장에 의하여 동성애를 인권으로 보호할 것을 결의하고 각국에 권고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유엔의 권고는 구속력이 없고, 유엔이 1948세계 인권선언을 통해 각국의 전통문화와 도덕, 남녀전통가정의 보호를 우선시 한다고 하는 결의에도 위배된다. 마약자나 도박자와 같이 자율적 의지로 사회적 폐해를 끼치는 동성애자를 사회적 소수자란 프레임에 넣어서는 안된다고 피력했다.

 

한편 진보측 기독교계의 많은 사람들은 성적지향 차별금지법을 강력하게 지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보수 기독교계가 내세우고 있는 동성애 반대 주장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고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진보 기독교인들은 큰 틀에서 혐오발언과 차별을 금지하는 법 의의에 초점을 맞추어 지지하고 있어 이 문제를 둘러싼 공방이 지속될 전망이다.

 

박일준교수(감신대)극우 기독교와 정치계가 한목소리로 소수자를 공격하고 있는 것에는 숨겨진 이유가 있다고 보여진다, “정작 기독교가 비판해야만 하는 대상은 세습과 부정부패를 하나님 이름으로 장사를 하는 이들이고, 부패한 정치권력인데 수많은 기독교인들의 시선을 소수자에 대한 공격으로 돌려놓는다. 극우 성향의 기독교인들이 이렇게 약자를 괴롭히는 모습을 볼 때면 같은 기독교인이라는 호칭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깊은 자괴감을 느낀다고 한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59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계, ‘성적지향 차별금지’ 삭제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