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7(금)

반동성애연대, 성적지향 삭제지지

정의 수호위해 차별금지 삭제 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4 15: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애 반대단체들은 지난달 26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인원위법의 성적지향 삭제 지지와 통과 촉구대회를 열고 소강석목사(새에덴교회)가 대표발언을 했다. 소목사는 기독교의 정의와 가치관 수호를 위해 국가인권위원회법의 성적지향 차별금지는 삭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강석목사는 우리가 동성애자들을 미워하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똑같이 주님의 사랑받는 자녀들이고, 우리는 올바른 길로 그들을 인도하려는 것이다, “‘성적지향 차별금지법은 기독교의 가치관과 정의를 붕괴시킬 것이다. 이 법이 통과되면 세상에는 성적 문란과 방종이 만연하고 에이즈가 창궐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재앙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최측은 성적지향 차별금지동성애반대자는 처벌이라는 동성애독재의 법적 근거로 이용 인권위법 제정 당시 동성애반대자 처벌법의 실체를 숨기어 국회와 국민을 기망 성적지향 차별금지법시행 이후 대한민국에 초래된 재앙과 같은 폐혜들을 이유로 들어 동 법안의 삭제를 요구했다.

 

이에 더해 주최측은 성적지향을 포함한 차별금지법에 반대한다는 이유로 탄압을 받은 여러 사례들을 제시하고, 인권위의 노골적인 동성애 옹호 활동 사전에서 동성애 부정적 언급 삭제 동성애는 청소년 유해가 아니라고 권고 군대에서 동성애 반대 행위 금지교육 시행 교과서에서 동성애 반대를 차별로 교육 인권보도준칙으로 동성애 부정적 기사와 에이즈 연관 기사 금지 등의 이유를 들어 비판했다.

 

주최측은 “‘성적지향 차별금지없어도 동성애자들이 차별받지 않는다. 동성애자에 대한 고용상의 불이익은 노동법으로, 인격침해 언행은 모욕과 명예훼손으로, 재화 서비스 등 공급거절이나 시설 부당 이용 거절 등은 민법으로 충분히 보장된다, “‘성적지향 차별금지는 반대자를 차별로 규정하여 반대행위를 금지시키는데 사용해온 것이 명확히 드러났다. 반대자 처벌법의 실체가 밝혀진 이상 동성애를 반대하는 과반 국민을 범죄자로 만드는 동성애 독재조항은 국민 다수의 의사에 따라 즉각 삭제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9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반동성애연대, 성적지향 삭제지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