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1(월)

김남수목사의 「예배자가 알아야 할 찬양…」

하나님은혜와 감사에 대한 찬양의 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8 13: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예배~1.JPG

 

하나님의 영광위해 주제를 뚜렷이 알고 음악으로 표현

찬양은 예배의 핵심적인 요소, 영적으로 화답하는 노래

 

21김남수.jpg

 

김남수목사(대석교회 음악목사·사진)의 〈예배자가 알아야 할 찬양의 모든 것〉은 영혼의 찬양을 위한 가이드북이다. 하나님이 찾으시는 것은 음악이 아니라, 믿음으로 오직 하나님만을 높이는 찬양이다. “찬양이란 하나님을 믿는 자들이,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주제를 뚜렷이 알고, 음악으로 표현하는 기능예술이다”고 말한다.

 

찬송을 여러 번 부르다 보면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는 순서로 착각한다. 바쁘면 한 절만 부르고, 시간이 남으면 몇 번이고 반복해 불러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찬양은 순서를 메우기 위한 보조물이 아니며, 예배를 꾸미기 위한 장식품도 아니다. 

 

이 책은 심지어 찬양대의 찬양을 설교를 돕기 위한 보조로 잘못 생각하기도 한다. 예배의 모든 순서에는 고유한 가치가 있다. 설교는 하나님의 말씀을 대중에게 전하는 것이고, 찬양은 진리이신 하나님께 올려 드리는 것이다. 그래서 찬양이 설교를 위해 존재한다든가 무엇이 무엇을 위해 존재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생각이다. 찬양은 설교 말씀을 듣기 위해 준비하는 순서가 아니라 예배의 핵심요소이다. 찬양은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영적으로 화답하는 노래이다.

 

교회음악가 데이비스(James P. Davies)는 “찬송은 하나님에 관하여 하나님께 아뢰는 노래이고, 인간에 관하여 하나님께 아뢰는 노래이며, 하나님에 관하여 인간에게 말하는 노래이다”고 정의했다. 이처럼 찬양에는 하나님의 속성을 찬양하는 것, 우리의 연약함과 필요한 것을 구하는 것, 하나님이 행하신 위대한 사역을 증거하는 것이 있다. 좁은 의미의 찬양은 하나님께 올려 드리는 것을 말하며, 넓은 의미의 찬양은 교인을 권면하고 가르치며 증거하는 노래, 즉 간접적으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이다.

 

이 책에서는 다행히 주님은 우리의 부족함을 아시고 완전한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마태복음 5장 48절)는 말씀은 완전함을 추구해 가는 과정을 말한다. 오로지 완전하신 주님을 의지하여 최선을 다할 뿐이다. 그래서 하나님은 완전한 찬양이 아니라, 최선으로 준비된 찬양을 원한다. 

 

찬양을 통해 믿는 것을 드러내기 때문에 확신을 가지고 마음으로 불러야 한다. 당신이 찬양대원이라면 찬양곡뿐 아니라, 회중찬양을 부를 때도 열정적으로 노래해야 한다. 당신이 악기연주자라면 연주하지 않을 때는 힘찬 목소리로 하나님을 찬양해야 한다. 당신에게 익숙하지 않은 곡을 노래할지라도 움츠리지 말고 적극적으로 불러야한다. 찬양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고백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찬양의 소리에 관심을 갖지만, 하나님은 노래하는 심령에 관심을 둔다. 우리는 기도를 유창하게 하여 사람을 감동시키려 하지만,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영과 마음으로 드리는 심령의 기도이다. 우리는 봉헌의 양에 관심을 갖지만, 하나님의 관심은 양이 아니라 변화되어 드리는 심령에 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바로 우리이다. 이 책은 예배에 참여하는 교인, 자신이 찬양과 관련 없다고 생각하는 교인 그리고 목회자, 찬양사역자가 꼭 읽으면 좋을 것 같다.

 

저자는 작곡가로서 45회 신인음악회(조선일보)로 데뷔하여, 침례신학대학교 교수와 대석침례교회 음악목사로 섬기고 있다. (재)한국찬송가공회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한국 교회음악의 발전을 위해 찬양대의 영적 성장에 관심을 쏟고 있다. 〈아가페북스 펴냄/국판변형 반양장 232쪽/값 13,000원〉

태그

전체댓글 0

  • 310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남수목사의 「예배자가 알아야 할 찬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