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1(월)

하남시 성안교회의 장학봉목사

신도시를 말씀과 열정으로 깨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8 10: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톱.jpg
◇성안교회 전교인체육대회에서 열띤 응원전이 벌어져 한국시리즈 7차전을 방불하게 했다.

 

 


 

스크린샷 2019-10-17 오후 6.16.38.png
◇장학봉목사

 

 

본질에 충실한 말씀과 소통하는 프로그램으로 꾸준히 성장

“교회 중의 교회, 성도 중의 성도 되기를 힘쓰는 교회 목표”

 

경기도 하남시 미사지구에 위치한 성안교회(담임=장학봉목사·사진)는 지난 6일 하남시공설운동장에서 전교인체육대회를 진행했다. 엄마 손을 잡고 나온 세 살 유아부터 나이가 지긋한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약 1000여 명의 교인들이 참여해 운동과 게임을 통해 친목을 다지고, 건강을 증진하는 시간을 가졌다. 

 

성안교회 장학봉목사는 “하남시로 이전하고 성전을 건축한 이후 전교인체육대회를 하고 있다. 작년까지만 해도 실내 운동장에서 행사를 했지만 올 해는 교회가 급성장해서 부득이 실외운동장을 빌렸다”며, “아이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모든 교인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에 목회자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이 행사는 단지 우리 교인들끼리만 즐기는 그런 교회 안의 행사가 아니라 주위의 이웃과 함께하는 사도행전의 선교적 이벤트이다”며, “올해도 주변 신도시에 입주한 많은 분들이 함께했다”고 말했다.

 

오후 2시부터 시작한 체육대회는 1교구, 2교구로 이루어진 청팀과 3교구, 4교구의 홍팀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유치부 게임으로 엄마아빠랑 공굴리기, 천 위에서 달리기 등이 진행됐다. 이후 어린이들이 공굴리기, 축구와 피구, 줄다리기 등에 참가했다. 

 

중고등부와 장년들이 참가하는 종목이 시작됐다. 각 팀의 대표들이 머리 위 공굴리기, 어르신게임, 장애물달리기, 피구 등의 종목에서 대결을 벌였고, 그때마다 양 팀의 응원단은 뜨거운 응원을 보내 흡사 한국시리즈 7차전을 방불하게 했다. 축구경기에는 김상호 하남시장이 참가해서 많은 박수를 받았고, 골키퍼로 나선 장학봉목사는 상대의 강슛 여러 개를 선방해서 ‘신의 손’ 아니냐는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줄다리기 이후에 운동회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릴레이 달리기가 시작됐다. 양 팀을 대표해서 나온 어린이부터 어르신 선수들은 팀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리는 모습을 보며 응원단으로부터 우리의 ‘칼 루이스’라는 칭찬을 듣기도 했다. 결국 홍팀이 최종적으로 우승해 푸짐한 상품을 받았다.

 

최근 입주를 마친 미사신도시의 초입에 위치한 성안교회는 본질에 충실한 말씀과 세상과 소통하는 프로그램으로 지역에서 꾸준히 성장하는 교회로 알려져 있다. ‘세계적인 교회를 넘어, 세계가 집중하는 교회’라는 비전을 가지고 창조적이고 역동적이며, 영적인 예배와 훈련, 선교 등의 사역을 충실하게 전개하고 있다. 장학봉목사는 “하나님의 위대한 계명인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모든 성도들이 몸으로 실천하며, 교회 중의 교회, 교인 중의 교인이 되기를 힘쓰는 교회가 되도록 오직 기도하며 간절히 매달리고 있다”며, “무엇보다 지역과 소통하고 함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장목사는 특히 한국교회의 미래인 다음세대 사역에 대해 강조했다. 각 교회마다 주일학교가 없어지는 상황 속에서 장목사는 “당연한 말이지만 주일학교가 사라지면 교회에서 미래세대가 없어지는 것이다”며, “영유아부와 유초등부, 중고등부를 살리고 활성화시키는 사역에 한국교회는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래서 “우리 성안교회는 이러한 위기를 몇 년 전부터 짐작하고 여기에 대해 철저한 대비를 했고, 그 결과 주일학교가 꾸준하게 부흥하고 있다”며, “이러한 사례가 한국교회에 많이 알려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성안교회 장학봉목사의 열정적 사역에 교계의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72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하남시 성안교회의 장학봉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