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1(월)

발산동교동협의회서 나눔 바자회

“지역사회와 연합해 지역민 섬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8 09: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교체10.jpg

 

“교단 관계없이 교회들 연합해 지역목회 감당해야 한다”

발산동 주민센터도 함께 해 행정적으로 더 큰일들 감당

 

스크린샷 2019-10-17 오후 5.47.39.png

 

발산교동협의회(회장=이성회목사·사진)는 지난 12일 수명산 수정어린이공원에서 「나눔의 기쁨, 하나 되는 우리」란 주제로 2019년 가을맞이 소외된 이웃사랑 사랑 나눔 바자회를 열고, 교회와 지역사회가 연합하여 도움이 필요한 지역주민들에게 나눔을 실천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바자회에서는 각 교회들에서 모은 물품들을 기초로 하여 각 교회마다 개별적으로 준비한 생활용품, 지역 특산물 등을 판매했다. 국수, 감자전, 더치커피 등 먹거리 장터도 다양하게 열렸다. 행사 중간에 각 교회에서 준비한 문화공연이 열려 참가한 동네 주민들에게 풍성한 기쁨을 선사했다.

 

이성회목사는 “우리는 교회가 연합하여 지역 사회를 섬겨야 한다는 것에 뜻을 같이 해왔다”며, “이번에도 발산동에 있는 교회들이 초교파적으로 모여, 지역을 섬기는 일에 한 형제처럼 연합했다. 이와 같은 연합을 통해 예수님의 몸 된 교회들이 개 교회 목회를 넘어 지역사회 목회를 감당하는 선한 도구가 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발산교동협의회는 2002년 발산동 소재 6개 교회의 연합으로 시작되어 현재는 14개의 교회가 함께 하고 있다. 매년 부활절마다 새벽에 연합예배를 드리고, 가을에는 자선음악회와 연합바자회를 번갈아가며 열고 있다. 자선음악회는 ‘글로리아 미션 오케스트라단’과 유명 가수들을 초청하는 일을 통해 지역을 섬기는 대표적인 문화행사가 되었고, 연합바자회는 초교파적으로 여러 교회가 연합함을 통해 큰 규모의 동네 축제와 같이 되었다. 또한 분기별 1회 동사무소에서 열리는 조찬기도회를 통해 지역의 영적 버팀목이 되고자 한다.

 

이목사는 “우리의 행사는 매년 더욱 풍요로워지고 있다. 이제 지역민들도 우리 행사를 기억하고 기다릴 정도다”며, “이러한 사역들은 각 교회들이 함께 연합하고, 서로 섬기려는 마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교회의 규모를 떠나 지역 사회를 섬기려는 선한 마음으로 하나 되었기에 지금까지 지속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바자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교회에 다니진 않지만 매번 바자회에 참석하며 교회가 좋은 일을 하는 곳이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그동안 교회에 대해 부정적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는데, 우리 동네 교회들을 통해 교회에 대한 생각을 바꾸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늘빛교회(담임=강정훈목사), 동산교회(담임=한준희목사), 매일교회(담임=김병수목사), 발음교회(담임=권오륜목사), 발산성석교회(담임=서성철목사), 열방교회(담임=이탁우목사), 아름다운교회(담임=김상인목사), 영광교회(담임=여운철목사), 예명교회(담임=최인호목사), 주님의교회(담임=이성회목사), 주사랑교회(담임=김경회목사), 한사랑교회(담임=이승현목사), 발산동교회(담임=이정배목사), 한우리교회(담임=정승환목사)와 발산동 주민센터가 함께 했다.

 

발산교동협의회는 이날 모인 수익금을 발산동 주민센터와 협의하여 도움이 필요한 손길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며, 더불어 앞으로도 주민센터와 협력하여 더 많은 지역민들을 위해 일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6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발산동교동협의회서 나눔 바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