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7 09: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홍렬목사.jpg

 

10월 종교개혁의 달이다. 루터와 종교개혁에 대해서 수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오늘은 루터의 성경번역과 종교개혁을 완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인쇄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려 한다. 필자는 오래전에 독일의 종교개혁 성지를 여행한 경험이 있다. 그때 발트불그 성을 방문했었다. 아이제나크 시내가 저만치 내려다보이는 그야말로 그림같이 아름다운 동화 속의 성같은 곳이다. 바로 이곳이 루터가 독일어로 성서를 번역한 그 역사적인 현장이다. 만약 루터가 적대자들에게 쫓겨 이곳으로 피신하지 않았다면 성서는 독일어로 번역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곳에 갇히는 신세가 됨으로 오늘날 우리가 우리말로 성서를 읽게 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루터를 이곳 발트불그 성에 가두어 놓았던 하나님의 보이지 않는 손길, 그 비밀의 섭리를 알 수 있을 것 같기도 했다. 안내원의 인도에 따라 루터가 성서를 번역했다는 바로 그 방으로 갔다. 그리 크지 않은 방으로 6~7평 정도 돼 보이는 방이었다. 나무로 된 책상이 놓여 있고 그 옆에 창문이 나 있었다. 아마도 루터는 이 책상에 앉아서 기도했고 성서를 번역했을 것이다. 그러다가 답답하면 창문을 열고 발크불그성 주변의 숲과 저 멀리 아이제나크 시내를 바라보았을 것이다. 본의 아니게 유배 아닌 유배 생활을 하게 된 그 환경을 오히려 성서를 번역하여 인류 사회에 공헌하는 기회로 역전시킨 루터의 멋진 뒤집기 한 판 승부가 가슴 뿌듯한 인생 드라마로 가슴속에 다가옴을 느꼈다. 지금도 그때 그 가슴에 벅차오르던 감격이 생생하다.

 

루터가 독일어 성경을 번역하게 된 근본적인 동기는 무엇일까? 당시의 성서는 라틴어로 되어 있었다. 소수의 성직자 외에는 성경에 대한 접근은 근본적으로 차단되어 있었다. 또한 성서에 대한 해석권한도 교회 즉 교황에게 귀속되어 있었다. 당시의 성도들은 사제가 읽어주고 해석해 주는 그 성서만을 듣고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일반 성도들은 사실상 성서에 대해서는 눈뜬 장님이나 다름없었다. 그것을 루터는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독일어로 번역했다. 소수 사제들만의 성경을 일반 대중들에게 돌려준 것이다. 루터의 독일어 성경번역은 그 어떤 것보다도 위대한 종교개혁의 산물이다.

 

그런데 이러한 루터의 종교개혁을 보이지 않게 도왔던 것이 또 하나 있다. 바로 인쇄 매체였다. 구텐베르크의 인쇄기는 1455년 당시 독일 남서부 마인츠라는 도시에서 가동되기 시작했다. 50여년 뒤에는 독일의 60개 도시와 유럽의 12개국에까지 보급되었다. 이 인쇄기 덕분에 일반인들도 관심거리를 신속히 대량으로 접할 수 있었다. 지금은 신문이나 방송이 없는 세상을 상상조차 할 수 없지만 그 당시에는 그런 대중 매스미디어가 없었다. 구텐베르크의 인쇄기가 발명되고서 비로소 뉴스의 다중전달이 가능해진 것이다. 루터가 작성한 95개 조항 논제도 인쇄되어 배포되었을 것이다. 교회 개혁 문제는 더는 비텐베르크의 캐슬처치 대문에 붙어있는 종이조각이 아니었다. 그 문제는 광범위하게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결국 종교개혁의 불꽃으로 타올랐다. 그렇게 되기까지는 바로 인쇄술의 발달이라는 또 하나의 조력자가 루터의 종교개혁을 도왔던 것이다. 그렇다고 땅끝까지 복음전파라는 주님께서 주신 그 사명을 외면할 수는 없다. 루터의 종교개혁을 독일어 성경번역과 당신의 인쇄술이 도왔듯이 오늘 우리들의 복음전파를 돕는 수많이 매체들이 있다. 어찌 이 시대를 위해 하나님께서 주신 도구들이 아닐 수 있겠는가? 그 도구들을 활용한 지상명령의 수행은 이제 우리 신앙인들의 몫이다. 

 

/루터회 증경총회장·새길교회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737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루터의 정신따라 문서선교 나서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