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8(금)

사랑의장기기증운동서 추모예배

7인의 생명 구한 희생정신을 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4 15: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레이트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추모예배.jpg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는 지난해 장기기증을 통해 7명의 생명을 구하고 떠난 고 김선웅군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박진탁목사)는 지난 3일 제주라파의집에서 스무 살 청년의 아름다운 사랑을 기억합니다란 주제로 추모예배를 하고, 뇌사 장기기증자인 고 김선웅군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동 단체는 이번 추모예배를 통해 지난해 불의의 사고를 당한 뒤 세상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신을 모두 내어준 제주 청년 의인 고 김선웅군을 기억하고, 고인이 이 땅에 아름다운 생명을 선물하고 떠난 의지를 기억하며 그의 사랑과 나눔을 기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예배에는 고인의 아버지인 김형보씨를 비롯해 가족·지인들과 더불어 지역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라파의집 정원에 모여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생명의나무앞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예배를 진행했다.

 

인생의 발자취란 주제로 설교한 박진탁이사장은 생명 나눔으로 사랑을 실천한 고 김선웅군은 예수님의 이웃 사랑의 명령을 몸소 실천한 희생의 아들이자 이 시대에 귀감이 되는 의인이다, “전 국민에게 생명 나눔의 감동을 전한 김군의 사랑과 나눔의 정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추모사를 전한 장상훈목사(모슬포교회)“‘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동백의 생명나무를 보며 고인을 떠올려본다, “그 고귀한 삶을 닮아 따르는 사람들로 인해 앞으로 수많은 생명나무가 심겨 숲을 이루는 그날을 이루자고 전했다.

 

고 김선웅군은 지난해 10월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무거운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다가 교통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진 후 장기기증으로 7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나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스무 살 청년의 뭉클한 사연이 전해진 뒤 고인과 그 가족을 향한 시민들의 응원과 애도의 물결이 이어졌고, 본부 역시 신장이식을 기다리며 혈액투석을 하는 환자들을 위해 마련된 제주 라파의집 정원에 고인의 고귀한 정신을 기리는 생명의 나무를 심어 추모 공간을 마련한 바 있다.

 

생명의나무 앞에는 뇌사 장기기증으로 고귀한 사랑을 실천하신 제주의 천사 고 김선웅님을 기리는 나무입니다라는 문구의 표지석이 설치돼 지난 1년간 많은 추모객들에게 고인의 희생정신을 전달했다.

 

고인의 아버지 김형보씨는 우리 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줘 감사하다, “선웅이가 보고 싶을 때마다 찾던 제주 라파의 집에서 많은 분들과 함께 추모예배를 드릴 수 있어 더욱 감동이었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7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장기기증운동서 추모예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