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기감 충청연회서 제122주년 추모예배

아펜젤러선교사의 선교정신을 계승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13 16: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역-기감 충청연회.jpg

 

 기감 충청연회는 아펜젤러 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렸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충청연회(감독=김성선목사)는 지난 11일 아펜젤러 순직기념관에서 제122주년 감리교 최초 선교사 아펜젤러선교사 추모예배를 드렸다. 참석자들은 하나님나라 확장에 힘쓴 아펜젤러선교사의 정신을 계승하기로 다짐했다.

홍주지방회 이안복감리사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는 이 교단 여선교회 충청연회연합회 박은화회장의 기도 후 직전 감독 유명권목사(천안남산교회)발 붙일 만한 땅이 없을지라도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후 당진지방회 서종원감리사의 약력보고 후 대천서지방회 이희중감리사가 추모사를 낭독했다. 이감리사는 선교사님은 이 민족의 복음화를 위해서 헌신했다. 선교사님은 서울 정동제일감리교회를 세우고 섬겼다면서, “감리교의 후예들로서 우리들도 많은 세월을 봉사하는 것으로만 사는 인생이 아닌 삶의 전부를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내어 드릴 수 있는 귀한 일꾼들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자료기증과 전달과정 소고를 전한 전 총무 김기형목사(홍성교회)는 아펜젤러 순직기념관의 유물을 확보하는 과정에 대해서 설명했다. 김목사는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베다니한인교회 박대성목사를 통해 유물 확보할 수 있었다. 이는 기념관의 성공적 사업에 결정된 고리가 되었다면서, “그는 크게 세 차례 무려 12백 점의 산앙 유물을 충청연회의 기업사업회에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아펜젤러 기념사업을 위해 미국에 방문했을 때 성과로 교회 교회방문과 가족무덤, 생가 발견, 기념 코너 설치 박물관·출신 학교 등에서 선상기록 발견 러블리레인 교회 등지에서 유물 입수로 소개했다. 모든순서는 충청연회 8대감독 봉명종원로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전체댓글 0

  • 325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감 충청연회서 제122주년 추모예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