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14: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한국.jpg

 

연기 기둥과 같이, 몰약과 유향의 향내를 내며 광야에서 오시는 분이시여! 영광과 권능으로 오시는 만왕의 왕·만주의 주이시여! 그분이 나의 남편이 되시도다.

3:7 그의 침상을 보라, 그것은 솔로몬의 것이로다. 이스라엘의 용사 중에서 육십 명의 용사가 그것을 호위하였는데그의 침상을 보라는 것은 실제로 잠자는 침상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6절에서 연기 기둥같이, 몰약 향내를 내며 광야에서 오시는 분, 즉 재림하시는 주님을 보라는 것이다. 그의 침상은 9~10절에 금과 은으로, 레바논 나무로 만든 병거라고 말씀하신다. 그러므로 7절의 그의 침상과 9절의 병거는 똑같은 것이다. 왕이 행차할 때 타는 화려한 수레(어가)이다. 이는 신랑 예수님이 영광중에 찬란하게 오시는 것을 표현한 것이다. ‘그의 침상을 보라는 것은, 곧 그의 어가(御駕)를 보라는 것과 같다. 아가서1,2장을 거쳐 3장에 이른 신부 성도는 자기 남편인 다시 오실 예수님이 하나님 보좌 우편에서 얼마나 찬란하게 행차하시는 가를 보라는 것이다. ‘그것은 솔로몬의 것이로다.’라고 하신다. 이는 실제 사람인 과거 솔로몬 왕을 일컫는 것이 아니라 왕좌인 솔로몬의 왕위를 계시한 것이다. 마치 마1:1에 예수님의 족보에 예수님을 다윗의 아들이라고 소개한 것과 같다. 실제로 다윗의 아들은 솔로몬이었다. 예수님은 다윗보다 먼저 계신 분이며 다윗의 주가 되신다. 따라서 다윗 왕은 그림자이고 실상은 예수님이 왕으로 오실 것을 예표로 계시하여 다윗의 아들이다.’라고 한 것이다. ‘평강이라는 이름을 가진 솔로몬은 온 이스라엘을 통치하면서 주변나라로부터는 조공을 받으며 영화를 누린 왕이었다. 이와 같이 예수께서 영광과 권능으로 다시 오실 것을 계시한다

 

 이미 서두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아가서는 솔로몬이 신부성도의 자리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노래임을 깨달았다. 그가 신부성도의 자리에서 또 주님을 남편으로 모시며 찬양하는 노래이다. 또 남편이 되시는 주님이 자기를 데리러 오시는 것을 영안으로 보며 노래하고 있다. 신부성도인 솔로몬에게 예수님이 그의 남편으로 영광중에 행차하시는 것이다. <롯기서>는 룻이 솔로몬과 같이 그리스도의 신부의 자리에서 그리스도의 예표인 보아스 신랑과 결혼하는 것을 말씀하신다. 요컨대 만왕의 왕으로 재림하시는 주님은 임금님의 어가처럼 화려하고 찬란하게 영광가운데 오신다

 

 그것은 바로 솔로몬의 것, 즉 그리스도의 것이다. 이스라엘의 용사 중에서 60명의 용사가 호위하는 도다.’이는 주님이 재림하실 때 함께 오는 무리들을 계시한다. 이들은 천사들을 지칭한 것인가? 아니면 부활하여 함께 오는 그리스도의 신부들을 지칭하는가? 성경에서 천사들을 이스라엘이라 호칭하지 않는다. 오직 예수를 믿는 하나님의 자녀들을 영적 이스라엘로 호칭한다. 그러므로 주 재림 시 부활하여 함께 오는 그리스도의 신부들이 바로 이스라엘의 60명의 용사가 되는 것이다. 또 아6:8에 왕후가 육십이라고 하였다. 솔로몬 왕의 부인이 60명이라는 말씀은 재림하실 그리스도의 부인이 60명이라는 것을 계시한다. 재림하실 예수님의 왕후 60명은 첫째 부활한 그리스도의 신부를 계시한다

 

 이는 계19:14에 주님과 함께 오는 흰옷 입은 자들을 가리킨다. 따라서 이들은 천사가 아니다. 이들은 바로 7년 대 환란 때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의 증거로 인하여 순교한 자들로서 주 재림 시 첫째 부활한 자들이다. 이들이 곧 그리스도의 신부이다(19:8,14). 그들은 희고 깨끗한 세마포를 입었다. 이 흰옷은 계6:11에 예수님과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죽임당한 자들에게 입혀주시는 옷을 가리킨다. 종말에 사는 우리가 바로 그 60명의 용사 중에 들어가야만 복된 자가 된다. 따라서 이 60명의 용사는 한정된 숫자가 아닌 상징 수이다. 즉 수많은 그리스도의 신부들임을 계시한 것이다./예장 진리측 총회장·주사랑교회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450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가서' 솔로몬의 노래 (20) 그의 어가를 보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