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지미션,각 나라 선교사와 교회통해 지원활동

전쟁과 재해, 가난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31 14: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 사랑의 실천.jpg

 ◇ 선물을 받은 아이들이 감사한 마음을 담아 편지를 썼다.

 

 지미션은 전쟁과 재해, 질병, 가난 등으로 고통받는 이웃들을 위로하고 이들의 필요를 채우며 예수님의 사랑을 전하고 있다. 이 단체는 전세계의 선교사 및 교회와 협력하여 소외된 이웃들의 영육간의 필요를 채우고 이들에게 복음을 증거하고 있다. 특히 “모든 사역의 이유는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의 사랑 때문이다.”라며 2018년부터 교회 및 선교지 도서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지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달에는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에 소속된 경상북도 칠곡, 충청남도 태안에 있는 지역아동센터 12개소에 생활 의류(속옷, 바지), 발 매트를 589개를 지원하여 아동 약 300명에게 물품을 배분하였다. 한국지역아동센터 연합회 담당자는 “성장기인 아이들에게 다양한 물건들이 필요하지만, 그중 위생적으로도 가장 필요한 것은 생활의류인 속옷, 속바지이다. 하지만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의 아이들은 성장기에 맞춰 생활 의류를 사는 것이 부담이 가는데, 그런 필수품이 전달되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선물을 받은 아이들은 “이제 곧 다가오는 더운 날씨에 짧은 바지나 치마를 입는 경우에 교복을 입어야 하는데, 속바지가 있어 마음이 놓인다”며 무척 좋아했다고 한다. 남자아이들은 “운동이나 물놀이 시에 바지를 입겠다”며 감사함을 담은 편지로 마음을 전했다. 지미션은 협력 기관을 통해 아동 양육시설, 지역아동센터 연합회, 교회로 배분되어 보육원 아동, 미혼 한부모 가정, 저소득 아동, 난민 가정 등 저소득 아동ㆍ청소년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며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페루 선교사 통해 어린이들에게 가방, 학용품 등 전달


 지미션은 국내 뿐만아니라 페루 신재규선교사를 통해 페루의 와이깡 아동 돌봄센터와 교회의 어린이들에게 가방, 학용품, 모기 팔찌 등 아동용품 639개를 지원했다. 부모들이 일하러 가면 돌봐줄 사람이 없는 아이들을 위해 아동 돌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신선교사는 “페루는 한국에서 너무 멀고 택배가 쉽지 않아서 직접 여행 가방으로 아이들의 선물을 가지고 가려니 힘들었지만, 이 물품들이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임을 알기에 기쁨으로 감당할 수 있었고, 아이들에게 큰 기쁨과 필요를 채워주는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또 “너무나 먼 곳 한국에서 누군가의 사랑의 선물을 받는다는 것이 페루 어린이들에게는 사실 불가능에 가까운 일인데 이 선물이 선교 지원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어린이들에게 소망과 희망을 심어주는 과정이었다”며 후원자들과 단체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미션은 “전세계 곳곳에서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역하는 교회 · 선교사와 동역함으로써 복을을 증거할 것이다.” 또한 “앞으로도 계속해서 교회와 선교사, 사회복지기관과 협력하여 해외 선교사, 위기 목회자 지원뿐만 아니라 독거노인이나 보육원 등 도움이 필요한 국내외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316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미션,각 나라 선교사와 교회통해 지원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