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8 09: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월 6일은 현충일로 지키고 있다. 이 현충일은 충렬을 드러내는 날이란 뜻이다. 매년 민족과 국가의 수호 및 발전에 기여하고, 애국 애족한 열사들의 애국심과 국토방위에 목숨을 바치고 나라를 위해 희생된 모든 이들의 충성을 기념하고 있다. 이 날은 국경일이 아니고 국가추념일이다. 6월은 ‘호국 보훈의 달’이라고 불리는 이유중 하나이기도 하다. 미국의 경우에는 이 날을 ‘국제일’로 지켜 전국민이 순국의 선열을 추묘하며, 그들의 묘를 참배한다. 정부에서는 현충일에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추도식을 거행한다. 정부주관이기 때문에 보통 서울현충원에서 거행하지만, 정부의 판단에 따라 대전현충원에서 거행하는 경우도 있다. 이날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특히 전몰 군인들을 추모하는 의미의 날인 만큼 대통령이 참석하고 있다. 1970년대에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주최로 서울현충원 경내에서 기독교의 추도식을 갖기도 했었다. 지금은 갖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한국교회의 연합으로 현충일에 서울현충원에서 추도식을 갖는 것도 좋을 것이다. 오늘날 한국교회가 성장한 것은 순국·순직한 그들의 충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국민들은 6.25한국전쟁이후 계속 남북의 대결속에서 지내고 있다. 북한이 핵을 개발함으로 긴장과 위협은 계속 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한 대책을 철저히 강구해야 한다. 미국을 비롯한 UN과 우방국과의 긴밀한 외교로 국토방위와 안보에 만전의 준비를 갖추고 나가야 한다.

 

 교회는 민족공동체를 구원하고, 하나님의 정의와 평화를 실현하도록 해야 한다. 애국 애족과 민족공동체의 번영, 그리고 평화의 유지를 위해서 모든 일에 충성심을 발휘해야 한다. 특히 현재 국방과 외교, 경제성장에서 위기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려면 나라사랑의 충성심을 발휘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다. 그리고 교회마다 현충일을 전후로 나라와 민족을 위한 주일을 지키는 것도 더욱 의미가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113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라와 민족위한 주일’을 지키자 - ‘현충일’맞아 ‘나라사랑’을 생각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