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평화한국서 세이레평화기도회 진행

한국교회 연합·북한 억류선교사 송환을 간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8 09: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평화한국.jpg

평화한국은 힘써 지키라라는 주제로 세이레평화기도회를 진행한다.(사진은 지난 21일 진행된 간담회)

 

평화한국(상임대표=허문영박사)은 오는 5일부터 25일까지 힘써 지키라란 주제로 세이레평화기도회를 진행하고, 한국교회가 하나되기를 간구한다. 특히 북한에 억류 중인 김정욱, 김국기, 최춘길선교사의 송환을 위해 기도할 예정이다. 올해 진행되는 기도회는 통일민교회, 재외동포교회, 해외교회, 한국교회가 연합해 복음통일과 북한 억류선교사 송환을 위해 마음을 모아 기도한다. 특히 한국선교 140주년을 맞아 국제사회의 전쟁과 충돌 우리 사회의 사분오열과 양극화 우리교회의 침체와 세속화를 회개하고자 한다.

 

 이번 기도회는 세이레평화기도집과 기도회 기간동안 오후 8시 유튜브채널에 업로드되는 영상으로 참여할 수 있다. 국내외 교회를 순회하면서 현장예배도 진행된다. 기도집은 3개의 이레별 기도문 21개 교회 목사들의 QT 3개의 특별기도제목 3개의 전문가칼럼으로 구성됐다.

 

 이와 관련된 간담회가 지난 21일 이 단체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이 단체 상임대표 허문영박사는 우리 단체는 기독교NGO이기 때문에 선교와 더불어 평화운동을 한다. 여기서 말하는 평화는 세상에서 말하는 평화가 아니다. 예수로 말미암아 십자가에서 이루어지는 하나님과 화복하게 되는 평화이다면서, “이러한 평화를 위해 기도하다 우리 단체에서 북한 억류선교사가 생겼다. 그래서 그때부터 석방에 집중할 수 밖에 없었다. 그 분은 1~2년 만에 나오시게 됐다. 그런데 다른 분들이 남아계셨다고 말했다.

 

 또한 이분들이 민족분단의 십자가를 지신 분들이다. 이제는 이것을 한국교회가 짊어져야 한다. 우리 한국교회가 하나가 될 때 하나님께서 길을 열어주길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하나님께서 일하시려면 한국교회가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이레평화기도회는 다니엘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21일간 기도했던 것을 교훈삼아 2007년부터 시작한 한국교회 연합기도운동이다. 이 단체는 지난 18년 동안 한국교회와 함께 교단·교파를 넘어선 기도와 예배를 드리고 있다. 2008년 한국교회 신사참배 702015년 국토분단 702018년 체제분단 702020년 한국전쟁 702023년 휴전협정 70년이 되기까지 계속해서 기도의 자리를 이어왔다. 특히 2017년부터는 북한억류선교사 석방을 위해서도 기도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8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평화한국서 세이레평화기도회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