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나라와 민족을 위한 회개기도 대성회

나라와 민족 발전, 교회의 바른 회복을 간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4 14: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예수새생명부흥협의회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대성전에서 나라와 민족을 위한 회개기도 대성회」 를 진행하고, 나라와 민족의 발전, 교회의 바른 회복을 간구했다. 성회기간 동안 매일 경건의 시간신유의 시간성령대망의 시간」, 문제해결의 시간으로 총 4부의 예배를 드렸다. 이번 성회에는 총 25명의 목사가 설교했고, 오산리금식기도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매일 2,3부 예배와 금요철야 예배를 생중계 했다.  

 첫째 날 강태욱목사(오산리기도원)는 영적인 눈이 열려야 승리한다(왕하 6:14-17)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강목사는 “신앙생활은 무엇인가? 눈에 보이지 않는 영적세계의 전쟁이다.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영적인 세계를 보아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강목사는 “여호수아가 가나안 땅을 점령하러 갈때에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할례를 행하였다. 눈으로 보았을 때 사람들은 싸우기 힘든 상황이었다. 그때 여호수아가 기도하였고 여호와의 군대대장을 보게되었다. 그것을 통해 하나님이 이미 승리를 주셨음을 믿고 싸울 수 있었다. 이렇게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 하시고, 이미 승리를 주셨다.”면서, “성령의 은사를 받을 때와 예배를 드릴 때 영적인 눈이 열리게 되어 영적세계를 볼 수 있게된다.” 고 말했다. 

또 강목사는  “예수를 믿을 때, 예수가 머리되시고 우리는 몸이기 때문에 믿음의 승리를 하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둘째 날 함덕기목사(여의도순복음시흥교회)는 사랑과 섬김(막10:35-45)이란 제목으로 설교하며, 섬김을 해서 복을 받는 것이 아니라 사랑과 섬김이 행하여 지며, 자연스레 복이 더하여 지는 것을 강조했다. 함목사는 “우리 주님은 섬김을 받으려고 이 땅에 오신 것이 아니라 자기 목숨을 우리를 위해 내어주셨다. 이러한 주님이 우리와 함께 계신다”면서 “함께 계신다는 것은 우리에게 믿음이 있다는 것이고, 믿음이 있다는 것은 복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이다. 예수 믿으면 천국이다”고 덧붙였다.

 셋째 날 조성훈목사(벧엘교회)는 이 산지를 내게 주소서하는 믿음(수14:5)이란 제목으로  언제나 변하지 않고, 우리의 간구를 들으시는 하나님을 강조했다. 조목사는 “산천도 초목도 친구도 변하고, 모든 것이 다 변한다고 하는데 내가 만난 하나님은 변하지 않는다. 그 하나님이 우리들의 하나님이고 그 하나님이 우리의 애절함을 들으신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다윗과 같이 무장시켜 주시어 승리로 이끌어 주실 것이다”고 덧붙였다. 

 

나라와 민족간의 갈등해소와 예배·기도의 회복

 

성령의 임재속에서 승리로 이끌어가는 삶을 추구

 

 13일은 정대원목사를 비롯해 강태욱목사(오산리기도원),정도출목사(비전교회),조유식목사(양평우리교회)가 설교했다. 14일에는 함덕기목사를 비롯해 함금천목사(새사람교회), 피종진목사(남서울중앙교회)가 설교했다. 15일에는 이영훈목사를 비롯해 장민화목사(더함교회),조성훈목사(벧엘교회), 고수경목사(국제온라인교회),16일에는 김연경목사를 비롯해 민병호목사(은혜와감사교회), 정덕순목사(새과천중앙교회),유용성목사(참된교회)가 설교했다. 17일에는 김원철목사를 비롯해 김용간목사(임마누엘순복음교회), 박현신목사(월드성령순복음교회),조미선목사(주은혜교회)가 설교했다. 18일에는 방경현목사를 비롯해 채지석목사(오산리기도원), 신준우목사(오산리기도원), 이상일목사(오산리기도원)가 설교했다. 금요철야는 임석명목사(오산리기도원)가 진행했다.

12-1 오산리기도회.jpg◇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 대성전에서 사람들이 함께 기도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070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라와 민족을 위한 회개기도 대성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