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2 08: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정미.jpg

 예수 그리스도의 사람들은 성령을 받은 사람들을 말한다. “ ~ 숨을 내쉬며 이르시되 성령을 받으라” 요20:22 예수님께선 부활하신 후에 제자들에게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요20:21 라고 축복하셨다. 이 말씀은 곧 성령의 능력을 부여하신 기름 부음의 사건이다. 평강을 명하심으로 십자가의 죽음 이후에 제자들에게 임한 두려움울 제거하셨다. 즉 능력의 말씀으로 제자들에게서 두려움의 죄를 사하신 것이다. 그리고 제자들에게 동일한 말씀을 명하신다. 성령을 받은 자는 죄 사하는 권세가 있음을 알려주신다. 죄 사하는 능력은 성령의 일이며 주님께서 부활하신 후에 주신 생명이다.

 

 주님께서 사람들에게 영적인 생명을 주시기 위해 높이 들려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이다. 따라서 주님은 “나를 믿는 자는....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리라” 요7:38 말씀하셨다. 믿는 자에게 주시고자 하는 생명은 사망을 이기시고 승리하신 영원한 생명이다. 이 성령을 주시는 길은 오직 주님께서 먼저 십자가에 못 박히신 후에 부활하심으로 가능한 것이다. “인자는 들려야 하리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3:14~15 그리하여 주님은 십자가의 죽으심을 감당하신 것이다. 그 결과 우리도 십자가를 통해 성령의 사역자가 될수있다.

 

 사도바울은 성령의 통로가 되기 위해 자신을 전혀 쓸모없는 사람으로 여겼다. 자신이 십자가에 못 박힌 확실한 흔적을 가진 자로서 살았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갈2:20라고 증언하고 있다. 성령의 충만을 사모한다면 자신의 육체를 십자가에 못 박아야만 한다. 그리스도의 생명이 흘러 가는 유일한 길이다. 나로 말미암아 많은 생명을 얻게 하려는 주님의 사역이 우리의 사역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바울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 고전 15:3라고 선포했다. 

 

 우리 자신도 주님처럼, 바울처럼 십자가의 생명이 없다면 결코 성령의 충만함을 누리지 못할 것이다. 자아의 진정한 깨어짐으로 인한 죽음이 없다면 십자가의 역사는 체험할 수 없는 것이다. 오직 하나님의 풍성한 생명은 십자가에서 자신을 낮추는 사람에 의한 겻이다. 사람의 뛰어난 말과 음성은 생활을 변화시키는 능력이 될 수 없다. 매일 일상에서 십자가가 깊이 역사할수록 성령이 우리와 함께 일하신다. 아담에 속한 육신의 요소를 십자가로 처리하는 체험적 신앙만이 성령의 생명을 얻으며 성령의 충만한 길로 인도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1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와 생활 [26] 그리스도인의 영성- 성령충만의 영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