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일본복음선교회서 선교아카데미

일본교회 문화를 존중하는 선교사역 절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1 09: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2.jpg
일본복음선교회는 제9회 일본선교 아카데미를 진행했다.

 

 

한국인 선교사와 일본교회의 상호존중이 필요

겸손한 자세와 사명감으로 일본선교 주력해야

 

 일본복음선교회(대표=이수구선교사)는 지난 15일 서소문교회 선교교육관에서 서울지역 제9회 일본선교 아카데미를 진행했다. 이번 아카데미에서는 한국인 선교사가 일본교회의 문화를 존중하는 사역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됐다.

 

 「일본교회가 바라는 한국인 선교사는?」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마키다 요시카즈목사(수쿠모교회)는 “일본의 지방교회는 존속여부가 어려워졌다. 도시의 교회라고 할지라도 곤란에 직면하고 있다. 이점에 있어서 한국으로부터의 선교사가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도회지선교도 중요하지만 특히 지방 중에도 어려운 지역에 전도사역을 해줄 수 있는 선교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선교사의 사명은 일본에 있는 그리스도교회를 세우는 사역이라는 것이다. ‘일본에 있는’이란 점이 중요하다. ‘일본에 있는 그리스도의 교회’이기에 일본의 풍토를 기반으로 한 교회의 모습이나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면서, “선교사에게는 ‘일본에 있는’ 그리스도교회를 중요시하여 하나님나라 진전에 사용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함께 하나님나라에 속한 자들로서 협력해 사역하는 이상. 일본교회도 한국의 선교사들에 대한 동역자로서의 경의와 대등한 관계를 유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일본교회가 한국교회에 △선교의 열심 △기도와 찬양 △사람에 대한 깊은 관심을 배워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일 교회의 선교협력을 위해 △‘일본에 있어서 그리스도교회의 형성’을 위해 사역하는 것은 일본과 일본교회의 역사를 충분히 배우는 것이 필요하다 △일본교회와의 협력이라는 점에서 일본선교를 하는 경우 가능하면 일본의 신학교에서 적어도 1년간 공부했으면 한다 △일본선교를 생각할 때 영혼구원이라는 측면만 생각하지 않는다. 그 사람이 교회에 일원이 되어 하나님나라를 위해 봉사하게끔 인도하는 것이 필요하다 △일본에 있어서 그리스도의 교회 형성을 위해 사역할 경우 선교의 성과만으로 성패를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일본에 복음을 어떻게 전해야 될까」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김한식명예교수(국방대)는 “일본선교의 비결은 겸손한 자세에 있다. 아직도 일본은 한국에 대해 우위에 있다는 인식에 잠겨 있다. 일본이 한국을 짓밟고 물질적 지적 자산을 송두리째 잘라버린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6.25 전쟁으로 경제적 성장을 이룩한 사실을 잊고 있다. 한국 분단의 원인 제공에 일본이 관여된 사실을 모르고 있다. 오늘날도 남북 등거리 외교전략으로 한국의 입장을 난처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렇다고 복음을 전한다면서 마음 한구석에 미운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아무래도 바람직하지 못하다. 하나님의 마음이 되어 한일 관계를 살펴보니 일본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가 있지 않는가?”라면서, “한국인 선비에게 복음을 전한 이가 일본인이다. 특히 그들을 통해 우리말성경이 나오고, 이 성경을 들고 선교사가 한국선교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제3세계권 사람들은 기독교 선교사를 제국주의의 앞잡이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 말은 한국선교사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 한국기독교는 민족주의 세력과 연합해 제국주의 일본과 처절한 항쟁을 이어왔기 때문이다”면서, “이 모든 것이 하나님께서 우리 민족을 사랑하시는 깊은 경륜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이제 우리는 이 사실을 하나님의 마음으로 깊이 새기면서 일본을 사랑하며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일본교회 목회의 현장을 알아본다」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신성일선교사(히로시마교회)는 한국인이 일본인목회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일본어 실력의 향상 △일본인과 일본문화에 대한 이해 △일본교회에 대한 이해를 제시했다.

 

 또한 “한국인으로서 일본교회의 목회는 그다지 어렵다고 볼 수 없다. 오히려 많은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재일교포사역이나 많은 예배와 집회 그리고 가정방문 등을 해야 하는 한국에서의 목회보다 일본교회의 목회가 수월하다고 볼 수 있다”면서, “그러나 거기에는 큰 전체가 있다. 그것은 일본인과 거의 대등하게 의사소통할 수 있는 일본어 능력과 일본인의 문화, 일본교회의 문화를 충분히 이해하고 그것을 수용하면서 성경적으로 잘 승화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에는 산곡제일교회(담임=이용범목사)에서 인천지역 아카데미가 진행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045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복음선교회서 선교아카데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