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0 08: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아버지가 기다린 건 바로 너야.

10-향유옥합.jpg

곽정민


모태 신앙으로 태어나 항상 교회 안에 있었지만, 복음을 모르던 나는 총체적 복음을 듣게 됨으로 주님을 만나게 되어 선교사로 헌신하였었다. 정말 충성스런 종으로 사명을 잘 감당하고 있다고 생각하던 그 때에, 12년 동안 속해 있던 선교단체에서 나오게 되었다. 이후 동일한 가치로 세워진 선교단체에 소속되어 미국에 왔지만 좀처럼 사역의 길이 열리지 않아 힘든 시간이었다. 나이가 들어 편찮으신 부모님, 보고 싶은 친구들... 그런데 재정이 없어 한국에 가지 못하는 현실은 나를 구질구질한 삶으로, 하나님을 찌질한 하나님으로 만들어 버렸었다. 바로 그러한 즈음에 하나님은 2024년 봄 은혜로 나를 한국으로 불러주셨다.

 

5년간의 미국 생활은 은혜로 밖에 설명할 수 없는 삶이었지만 이번에 한국 방문의 계기가 아니었다면 반쪽짜리 은혜가 되었을 것이 분명했다. 좀처럼 늘지 않는 영어와 생존에 필요한 재정, 소소한 관계의 문제는 항상 풀리지 않는 숙제와 같았고 믿음의 삶의 한켠에 불신이 섞인 그러나 보기에는 그럴싸한 믿음으로 포장되어 잘 승리하는 것 같았었다.

하지만 나를 더 잘 아시는 주님은 주님의 은혜를 온전히 은혜되기 위해 한국으로 불러주셨다. 5년간 잘 생존은 해왔지만 양손에는 빈 바구니만 들고 온 나에게 고국에 있는 동료 선교사들과 기도의 동역자들, 가족들의 환대는 나를 위로했고 기쁘게 했고 힘 있게 하였다.

 

그들은 나에게 사역의 열매를 기대하지 않았고 그저 나를 나 됨으로만 보아주었다. 친정집에 온 막내딸같이 쉬게 해 주었다. 사역의 현장에서 함께 했었을 때는 내가 그들을 돌보아 주어야 했고 힘을 주어야 했기에 내 어깨에는 항상 힘이 들어가 있었는데 말이다.

망해서 돌아온 나오미처럼 아무것도 내놓을 것이 없었던 나에게 그들은 미담들을 하나씩 꺼내어 놓았다. 나는 기억에도 없는 것들을!. 그런 작은 나눔들이 하나님이 내게 행하신 일들을 다시금 기억나게 하였고 아무것도 안하고 흘러간 것 같았던 수년의 시간들이 무가치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소중한 시간들이었는지 감사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작은 아들을 찾아오라는 아버지의 명을 어기고 다시스로 도망한 첫째 아들, 아버지와 늘 함께 있는 그였지만 그 은혜를 온전히 누리지 못했다. 동생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아버지의 마음과 같지 않고, 오히려 동생을 위해 잔치를 베푼 아버지를 원망하는 모습은 나와 완벽하게 일치했다. 처음 복음을 만났을 때는 둘째 아들과 같이 죄인인 나를 받아주시는 아버지께 감사하며 감격했다. 그러나 이제는 헌신하여 아버지의 마음이 가 있는 열방을 향해 달려가는 삶에 어느덧 내가 조금 더 복음을 안다 하는 그것으로 남을 판단하고, 정죄하고 옳은 것과 그른 것을 분별하는 율법에 갇힌 첫째 아들이었다.

 

(5:45)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추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려주심이라

그 해를 선인과 악인에게 동일하게 비추신 하나님! 내가 불의 가운데 있을 때에도 은혜를 베풀고 계신 아버지! 아버지가 기다린 것은 바로 나임을 고백하며 이미 2천년 전에 십자가로 말미암아 우리의 죄된 생명을 예수 생명으로 온전하고 아름답게 하신 복음이 모두에게 선포되어지길 소망합니다.

CEM 선교사

전체댓글 0

  • 086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향유옥합] 아버지가 기다린 건 바로 너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