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14 09: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한국목사.jpg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그 길은 좁고 협착하니라. 이는 신부 될 성도가 가야할 길이다.

3:3 성읍을 순찰하는 파수꾼들을 만나 내가 그들에게 묻기를 당신들은 내 혼이 사랑하는 그를 보았는가?성읍을 순찰하는 파수꾼들2절의 거리와 큰길이 있는 큰 성읍의 파수꾼들이다. 즉 그 성읍(교회)의 종들을 가리킨다. 큰 교회의 목회자들에게 가서 상담한다. 자신은 지금 은혜가 떨어졌고 예수님과 영적교제의 생활이 끊어졌다. 너무나도 괴로우니 어떻게 해야 회복 할 수 있으리오? 또 큰 교회 행사와 세미나도 열심히 참석하며 안간힘을 써 본다. 그러나 그들에게서 아무런 답도 얻지 못했다. 신부성도가 잃어버린 신랑 예수를 큰 성읍의 파수꾼들은 아예 알지도 못한다. 그러하니 어찌 그분을 찾아 줄 수 있겠는가? 큰 성읍의 파수꾼들은 아예 신랑 예수님과 교제도 없다. 그러므로 신부성도의 신앙회복을 지도해 줄 수가 없다. 그들은 신랑 예수님이신 그분을 맞이할 비밀을 전혀 알지 못한다.

 

 

3:4 내가 그들을 지나치자마자 내 혼이 사랑하는 그를 만났으니, 내가 그를 붙들고 내 어머니의 집, 나를 잉태한 어머니의 방으로 그를 데려올 때까지 놓지 아니하였도다. ‘내가 그들을 지나치자마자는 성읍을 지키는 파수꾼들을 떠났다는 것이다. 완전히 그 성읍을 나와버린 것이다. 그러자마자 비로소 내 혼이 사랑하는 주님을 만나게 된 것이다. 넓은 문, 큰길에서 떠나야만 내 혼이 사랑하는 그를 만날 수 있다. 동방박사들이 별을 통해 유대인의 왕, 메시야가 태어난 것을 깨닫고 갔다. 그들이 어디로 갔는가? 일반적으로 왕은 왕궁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도 유대 땅에 도착해서 곧바로 헤롯 왕궁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예수님은 왕궁에 계시지 않았다. 박사들이 정신을 차리고 헤롯 왕궁의 예루살렘을 떠나자마자 예수께로 인도하는 그의 별을 다시 보게 되었다. 다시 그 별의 인도를 받아 아기 예수님을 맞이하게 되었다. 이처럼 자신의 인간적인 생각과 지식과 방법을 완전히 떠나게 되었을 때에야 순수하게 하나님 말씀의 인도를 받을 수 있다. 이것이 곧 내 혼이 사랑하는 그를 만났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내가 그를 붙들었다. 바로 전에 나는 어떠했나? 내가 밤에 침상에서 주님을 찾았으나 그분은 안 계셨다. 나의 영적 상태가 어두운 밤인고로 신령한 교제를 하던 그분을 잃어버렸도다

 

 밥도 먹히지 않고 잠도 오지 않는 괴로운 상태에 빠졌도다. 미친 듯이 그분을 찾고 헤맸도다. 그러다가 그 주님을 어렵사리 찾았으니 이 얼마나 귀한 것인가? 다시는 그분을 절대 놓치지 않으리라 다짐한다. 그리고 그분의 품속에 들어가 그분 안에 있으리라. 현재 우리의 신앙생활은 어떠한가? 설렁설렁, 여유만만하게 하고 있지는 않은가? 그렇다면 우리의 신앙은 쑥쑥 자라나지 않는다. 장차 재림하실 예수님을 나의 신랑으로 모시고 있는가? 그분 안에 깊이 들어가서 그분에게 파묻혀 그분만을 꽉 붙잡고 있어야 된다. 그리고 영원히 그분과 떨어지지 않겠다는 필사적인 각오가 있어야만 한다. 여러분이 주님을 사모하여 산봉우리마다 다니면서 목에 피가 나도록 기도해 보았는가? 그리하지 못했다면 그만큼 덜 목마른 것이다. 낮에는 일하면서 밤에는 40일 작정하여 철야기도를 해보았는가? 몇날 며칠을 금식하면서, 아니 40일 금식까지 하면서 그분을 찾으려고 했는가? 이러한 사모하는 열정이 있어야 한다. 목숨보다 더 귀한 것을 찾으려고 발버둥쳐야 한다. 이런 중심으로 도전하여 영적 성숙을 하라는 것이다. 우리들은 지금 진리를 찾기 위해, 또 자신의 모든 것 되시는 주님을 위하여 무엇을 하나? 그분과 깊이 교제하기 위해 얼마나 전심전력하였는가? 이런 부분에서 한번 깊이 우리 자신을 성찰해 봐야 하리라. 이러므로 그분과 신령한 교제를 되찾을 수 있게 될 것이다. 할렐루야!/대한예수교장로회 진리측 총회장·주사랑교회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966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가서' 솔로몬의 노래 (17) 넓은 문, 큰길과 신부성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