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더불어 사는 사람들, ‘무이자 착한대출’ 누적 30억원 돌파

금융복지 실천으로 ‘신용사회’ 조성에 앞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07 15: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임시총회.jpg

◇(사)더불어 사는 사람들 임원 및 이사진(사진은 지난해 임시총회)

 

()더불어 사는 사람들(대표=이창호)는 최근 무이자 착한대출누적 3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저소득저신용자에게 희망을 주는 '금융복지'로 신용사회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더불어 사는 사람들은 20118월에 사단법인으로 설립되어, 이듬해인 2012년부터 저소득, 저신용자에게 무이자·무담보·무보증으로 비대면 대출을 시행해 왔다. 이 대출상품은 기본 30만원부터 가능하며, ()더불어 사는 사람들에 신용을 쌓으면 최대 3백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이 가능하다.

 

이곳의 대출들은 성실상환을 통한 선순환 대출운용으로 이뤄진다. 지난 12년간 무이자대출 누적건수는 7218건에 달한다. 무이자대출 기금조성은 신문, 방송 등 매체와 입소문을 통하여 소중한 마음을 가진 후원자의 정성의 손길이 더해지고 있다. 지금까지 기독실업인회 삼성지회 전기철목사, 양덕근장로, 김구식장로, 길벗교회 김영민목사, 머릿돌교회 유기성목사 등이 함께 했다고 동 단체는 밝혔다.

 

이곳은 금융 지원뿐 아니라, 복지 지원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식음료, 안경, 에어컨, 가발, 교육, 법률상담, MRI, 치과 등을 필요와 눈높이에 맞게 지원 및 연계해 주고 있다. 함께 하고 있는 파트너로는 서울이웃린치과, 청주새롬내과의원, 예천동서한의원, 서민금융연구원(원장=안용섭), 한국소비자금융협의회(회장=김웅규), 신협사회공헌재단 등이 있다.

 

()더불어 사는 사람들 이창호대표는 일반인들이 보면 소액 30만원이 과연 도움이 될까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요즘 물가가 하늘보다 더 높다는 말이 나온다. 백화점에서 사과 한 상자가격이 30만원 정도 한다. 결코 적지 않은 돈이다. 무이자대출을 이용하는 분들에게는 30만원이 생명의 돈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온누리.jpg

◇지난해 ()더불어 사는 사람들은 온누리교회와 MOU를 맺었다.

 

한편 ()더불어 사는 사람들은 온누리교회(담임=이재훈목사)와 한우리교회(담임=이정우목사)와 업무협약을 맺어 협력하고 있다. ()더불어 사는 사람들은 무이자대출 기금을 관리하고, 교회는 대상자 선발을 한다. 서민금융진흥원(원장=이재연)은 위탁사업으로 자영업자에게 대출을 한다.교회 및 서민금융진흥원까지 이 세 기관의 위탁사업금액이 누적 30억원에 달한 것이다.

 

이대표는 그간의 데이터를 근거로 하면, 추정치로 2026년경에 누적 50억원 돌파, 2030년경에는 누적100억원을 갱신할 것으로 보인다, “많은 분의 참여와 관심이 더불어사는사람들 무이자대출의 지속가능한 힘이 되었다고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더불어 사는 사람들 홈페이지 주소: www.mfk.or.kr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20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불어 사는 사람들, ‘무이자 착한대출’ 누적 30억원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