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14 10: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윤규 목사.jpg

 지난 6일 충주 새로남그리스도의교회(담임=백장현목사)에서 ‘365일 틈새전도대회’가 그리스도의 교회협의회 충북지방회(회장=김윤규목사·사진)주최로 개최됐다. 

 이날 대회의 취지와 목적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목회자와 사모. 성도들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를 위한 기도와 해결방법을 제시하기 위함이다. △국가와 민족을 위한 기도 △수많은 이단들에 대한 문제 △국내 타문화권 300만시대로 한국에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이슬람들에 대한 역 복음 선포 △동성애법과 차별금지법 등 수많은 난제들을 해결할 방법 중 하나를 제시했다. 

 

 김윤규목사는 “수 많은 난제들을 해결할 방법 중 하나로 한국교회 목회자와 사모, 성도들이 모두 깨어서 깊이 있는 기도(막1:35)이다. 그러나 한국의 목회자들이 개교회 사역에 너무 바빠서 설교. 심방, 기도로 전도할 시간이 없다”며 문제점을 직시했다. 더불어 김목사는 이러한 문제의 해결방법 중 하나로 25년간 사역경험을 바탕으로 「365일 매일 틈새전도」를 제시했다. 

  또한 “365일 틈새전도의 핵심은 첫째 사람을 찾아가는 사역자(마28:19-20), 둘째 입을 열어 복음 선포하는 사람(행8:26-40), 셋째 복음을 담대하게 선포하는 사람( 마4:17, 마10:7)을 하나님께서 쓰신다. 틈새전도 장소는 사람이 있는 곳 모든 영역이다. 방법은 비행기. 배, 지하철, 버스, 기타, 관공서, 은행, 화장실, 사우나탕, 온천탕, 고속도로 휴게소등에서 틈새로 만나는 사람에게 틈새로 예수 구원 선포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다양한 사람을 만나는 지하철 등이나 이동간의 시간은 거의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시간이다. 이러한 때에 틈새 전도훈련이 된 목회자 사모 성도들은 얼마든지 효과적으로 ‘틈새전도’하여 기쁘고 행복한 시간 사용이 이 될 수 있다. 복음 전파는 크리스천 모두가 다 예수님의 지상사명에 동참하는 가장 중요한 사역이다”고 강조했다. 전도 멘트는 주로 짧은 성경구절(말씀)사용하거나 검증된 전도지 사용이 편리하다고 한다. 그리고 본인이 평소에 전도에 사용한 전도지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365 틈새전도.jpg

 

  김목사는 365일 틈새전도 강의 후 참가한 목회자와 사모들 전원에게 전도 짝을 정해주고 향후 2개월 간 각교회에서 목사, 사모, 성도들이 연합하여 2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본인이 제일 잘 할 수 있는 전도 방법으로 전도 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이번 365일 틈새전도대회 주 강사인 김윤규목사는 먼저 솔선수범하기 위하여 지난 3일부터 3박4일 동안 제주도에서 365일 틈새전도를 펼쳤다, 제주도에서 만난 외국인중 네팔인, 캐나다인, 중국인, 아일랜드인, 에피오피아 엄마와 2자녀, 인도네시아 무슬림부부 등 틈새전도를 펼쳤다.

 

틈새전도.jpg
틈새전도 실천으로 제주도에서 중국인에게 복음을 전하고 있는 김운규목사

 

전체댓글 0

  • 534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65일 틈새전도대회’를 통한 변화와 혁신으로 한국교회의 회복 바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