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목회데이터, 한국인의 종교 현황 발표

10년간 20대 교인들 절반 이상 감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1.23 10: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목데연3.JPG


  

30대는 11%, 10년 전 21%와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 감소

연령대가 높을수록 교인의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이 뚜렷

 

목회데이터연구소(소장=지용근)는 지난 162023 한국인의 종교 현황을 발표하고, 최근 10년간 탈종교화가 가속화돼, 20대 기독교인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기독교인 4명 중 1명 이상은 교회를 출석하지 않는 크리스천, 소위 가나안 성도이다. 특히 30·40 개신교인 3명 중 1명 이상은 가나안 성도이다. 그리고 교회의 고령화 속도가 우리 사회의 고령화 속도보다 빨라, 이에 대한 대응과 대비가 절실한 시점이다.

 

이 단체는 한국교회는 탈종교화와 개신교인의 감소, 가나안 성도 증가, 저연령층의 종교 무관심 현상에 더해 저출산, 고령화라는 거대한 인구 구조적 문제까지 맞닥뜨리고 있다면서, “고령화 시대의 노인목회도 중요하지만 한국교회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차세대 사역에 집중해야 할 상황이다. 우선 청소년과 20대 청년의 신앙이 유지되고 바로 세워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20·30대 중 기독교인의 비율은 해당 연령대의 10명 중 1명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 기독교인 중 20대 비율은 9%이다. 이는 2012년에 19%였던 비율이 9%로 떨어져 절반 넘게 감소한 것을 알 수 있다. 30대 기독교인의 비율은 11%, 10년 전 21%였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우리나라 전체 기독교 인구는 201222.5%로 정점을 찍은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를 이어가 2023년말 기준 16.6%로 나타났다. 최근 10년 사이 6% 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또한 우리나라 기독교인 비율을 인구 특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18%로 남성(15%)보다 높았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개신교인의 비율도 높아지는 경향이 뚜렷했다. 나이가 들수록 종교로 회귀하는 현상으로 보여진다.

 

또한 이 단체는 가나안 성도 비율을 다른 변수는 통제하고 단순하게 지난 11년간의 추세 기울기를 반영하여 향후 10년 뒤를 예상하면, 기독교인의 비율은 12.6%까지 떨어지며, 가나안 성도의 비율은 37.1%까지 증가한다고 밝혔다.

 

또한 청소년 중에서도 종교를 가진 이의 절반 가량(49%)이 기독교인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청소년 중 종교를 가진 이는 27.6%지만, 이중에서도 기독교인은 절반에 해당했다. 그러나 가나안 성도의 비중 또한 높았다. 특히 고등학생 가나안 성도의 비율은 무려 46%로 중학생(31%)1.5배에 달했다. 크리스천 청소년 3명 중 1명이, 크리스천 고등학생 2명 중 1명이 교회를 다니지 않는 크리스천인 것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 4,751, 청소년 7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9세 이상 성인은 무작위로 생성된 무선 전화번호 조사를, 청소년은 패널을 활용한 온라인 조사를 진행했다. 오차범위는 만 19세 이상은 ±1.4%, 청소년은 ±3.7%이다

 

이 단체는 매주 넘버즈리포트를 기독교 관련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442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회데이터, 한국인의 종교 현황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