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가정협, 세대별 5팀 참가한 찬양축제

온 세대가 찬양·기도로 하나됨을 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8 09: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내감리교회(부모세대).jpg

가정협은 코로나 이후 5년 만에 찬양축제를 열고, 세대와 교단을 너머 찬양과 기도로 어우러지는 자리를 마련했다.(사진은 신내교회 시온성가대)

 

어린이부터 노년세대까지 함께 기도하고 찬양으로 연합

세대별 기도로 장벽 허물고 온세대의 코이노니아를 강조

 

한국기독교가정생활협회(회장=조성은목사)는 지난 25일 신내교회(담임=김광년목사)에서 코이노니아! 하모니아!란 주제로 제24회 새가정 찬양축제를 열고, 온 세대가 하나되어 찬양으로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5년 만에 개최된 이번 찬양축제는 온 세대가 찬양으로 어우러지도록 어린이부터 노년세대까지 세대별로 총 5팀이 참가했다. 참가팀들은 찬양과 연주를 통해 세대의 장벽을 허물고 한마음으로 주님을 찬양하며 기쁨을 나눴다. 아울러 다양한 교단에 속한 교회들이 참여하여 한국교회의 연합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어린이듀엣.jpg

◇의정부 송암교회 어린이 듀엣


특히 이날 축제에서는 각 팀마다 공연 전에 각 세대별로 어린이, 청소년, 청년, 중년, 노년을 대변하는 기도를 드렸다. 이를 통해 서로간 이해와 공감을 높였다.

 

이날 의정부 송암교회 어린이 듀엣으로 참가한 조은유·조은서 쌍둥이자매는 어린이세대를 대표하여 믿음이 자라기 위해서 성경 말씀을 잘 듣고, 기도도 열심히 하겠다고 기도했다. 이 팀은 당신은 나의 빛예수님처럼 살래요를 불렀다.

 

신내교회 시온성가대(지휘=한금은권사)는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세대를 대표하여 자녀들이 주님을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임을 알아 세상의 지식보다는 하나님의 지혜로 살아가길 바란다고 기도했다. 이 팀은 찬양해 소리쳐를 불렀다.

 

비올리스트.jpg

◇신재현 비올리스트

 

신재현 비올리스트는 청년세대를 대표하여 실패에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주시고 주님을 의지하여 앞으로 나아가는 삶을 살길 소망한다고 기도했다. 신 비올리스트는 은혜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를 특별연주했다.

 

공능교회 하스모나.jpg

◇공능교회 하스모나 중창단

 

공능교회 하스모나 중창단(지도=유수미)은 중년세대를 대표하여 중년에 느끼는 감정을 기도로 극복하고, 하나님과의 사귐을 통해 최고의 행복을 누리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이 팀은 노아의 기도등을 공연했다.

 

기장 여신도회.jpg

◇기장 여신도회 서울동연합회 합창단

 

한국기독교장로회 여신도회 서울동연합회 합창단(지휘=심선아)은 이들은 노년세대를 대표하여 신앙의 유산을 전수하는 삶 살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이 팀은 여호와 우리 주여, 찬양하며 살리라를 불렀다.

 

그리고 다함께 드리는 기도문을 읽고 온 세대의 코이노니아를 강조했다.

 

이날 특별공연으로는 새가정 운영위원의 행복특송과, 구세군 돈암동교회 브라스밴드(지휘=한동일)내 영혼 노래해, 감사함으로 그 문에 들어가서등의 공연이 꾸며졌다.


구세군 밴드.jpg

◇구세군 돈암 브라스밴드 

 

이번 새가정 찬양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멈췄다가 5년 만에 개최됐다. 이는 교단과 교리를 뛰어넘어 찬양으로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기획되어 왔다. 올해 제24회를 맞는 새가정 찬양축제는 그동안 경연대회로 시작하여 참가팀들의 재능을 겨루는 장이었지만 2016년 제22회부터 경연이 아닌 찬양축제로 진행해 오고 있다.

 

이날 모든 순서는 김진덕목사(협회 전임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한편 이 협회는 1955년 에큐메니컬 정신을 따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기독교대한감리회 한국기독교장로회 구세군대한본영 대한성공회 기독교하나님의성회 기독교대한복음교회 총 7개의 회원교단으로부터 가정사역을 위임받아 「가정생활 신앙운동」과 문서선교를 감당해 오고 있는 연합기관이다.

 

또한 「가정생활 신앙운동을 통해 모든 가정들이 믿음의 가정으로 세워지고, 가정평화캠페인을 통해 건강한 가정문화가 모든 가정에 정착되는 것을 추구한다.

 

조성은목사.jpg

◇조성은목사가 인사말을 전했다.

 

 

 

 

전체댓글 0

  • 847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정협, 세대별 5팀 참가한 찬양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