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4 10: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정영택.jpg


 경주제일교회에서 은퇴한 정영택목사(사진)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증경총회장과 한국교회 순교자기념선교회 회장 등을 지낸 목회자이다. 현재교육목회실천협의회 대표회장으로 활동하면서 건강한 교회를 만들어 가는 데 힘쓰고 있다. 또한 도서산간지역에 위치한 작은교회들을 대상으로 성경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정목사가 대표회장으로 섬기는 교육목회실천협의회는 예장 통합측 산하기관으로 건강한 목회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공유하는 단체이다. 정목사는 “이곳에서 목회자들에게 목회에 대한 건전한 정보를 제공하는 일에 힘쓰고 있다”면서, “그리고 목회자들과 함께 바른 목회를 위한 고민을 하며, 세미나와 책출판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도서산간지역의 작은교회에서 성경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으며, 밥퍼사역으로 알려진 다일공동체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새벽기도도 인도하고 있다. 정목사는 “미약하지만 기회가 허락되면 할 수 있는 대로 재능기부형식으로 목회학에 대한 강의, 실천신학에 대한 강의 그리고 성경강해와 교사훈련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목사는 총회장시절 교단산하에 교회성장운동지원본부 설립에 기여했다. 5년동안 활동한 이 본부는 △균형성장 △동반성장 △지속성장이라는 배경 아래서 운동을 전개했다. 그리고 그 당시 정목사는 3가지 메시지도 제시했다. △복음의 재발견 △복음의 삶 △복음의 재확산이었다. 정목사는 “이것이 선교적인 삶이라 생각했다. 그렇게 해서 교희의 성장을 균형있게 하고 그것을 지속시키자는 운동이었다”고 말했다.

 

 정목사는 자신의 사역을 회고하면서 “시대의 정황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 복음적 가치로 사역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특정한 흐름에 타협하지 않고자 했다”면서, “한국교회는 치우진 부분이 있다. 균형이 잡힌 통합적인 목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비전이라는 것은 보는 것이다. 어떻게 보아야하는가? 첫째로 숨은 것을 보아야 한다. 숨은 것은 역사를 말한다. 역사를 제대로 보아야 한다. 둘째로 오늘을 통찰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미래를 봐야 한다”면서, “역사와 오늘의 성찰 그리고 미래를 바르게 보는 것에서 진짜 비전이 있다. 기독교적 입장에서 그런 관점을 가지고 보는 것이 한국교회에 필요하다. 인간의 성공이 아닌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요즘 어떻게지내십니까] 교육목회실천협 대표회장 정영택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