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7 08: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이훈삼.png

 

구약성경의 수많은 인물 중 한 명만 꼽으라면 모세다. 한 가지 사건을 찾으라면 출애굽이다. 모세는 이스라엘의 염원인 구원의 실행자요, 삶의 기준인 율법을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인물이다.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의 모형으로 본다. 모세의 삶은 그야말로 파란만장하다. 나이 사십의 이집트 왕자로서 용기를 내어 고난받는 이스라엘 동족 편을 들었지만 돌아온 건 살인자의 오명이었고, 그것으로 모세 인생의 화려함은 종지부를 찍었다.

 

모세 자신도 이제 젊은 날의 꿈을 접은 채 별 희망도 없이 그저 소시민으로 삶을 마감하려는 그때 모세의 인생이 뒤집혔다. 지팡이 하나 들고 이집트 제국 파라오에게 당당하게 맞서 이스라엘의 노예 생활을 끝장내고 자유와 해방을 쟁취했다. 하늘과 땅의 거리만큼 먼 모세의 두 가지 인생은 호렙산에서 결정적인 반전이 일어났다. 이 중요한 장면에서 많은 화가가 불타는 떨기나무와 신발 벗는 모세를 중요한 소재로 삼았다. 그러나 이와 함께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중요한 지점은 바로 여기다.

“그가 보니 떨기나무에 불이 붙었으나 그 떨기나무가 사라지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모세가 이르되 돌이켜 가서 이 큰 광경을 보리라”(출 3:2~3)

 

건조한 광야에서는 가끔 자연 발화가 일어나기에 불붙은 나무가 아주 낯선 광경은 아니다. 그래서 저만치 떨기나무에 불이 붙었지만, 처음에 모세는 그냥 지나쳤다. 그런데 나무가 계속 불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을 보고는 가던 길을 돌아와서 자세히 살펴보고자 한 것이 전환점이었다. 그곳에 하나님이 계셨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자신을 드러내는 표시(계시)는 명백할 수도 있지만, 얼핏 보면 잘 모르는 때가 더 많다. 신앙은 우리가 그냥 스쳐 지나갈 수도 있을 하나님의 계시를 포착하는 힘이다. 지금 매일 반복되는 익숙한 나의 일상 속에 현존하시는 하나님을 찾는 것이 절실하다. 그러면 인생이 바뀐다. 역사가 뒤집힌다. 우리가 눈을 부릅뜨고 초점을 모아 내 안과 밖을 성찰해야 할 이유다.

 

지금 우리가 정말로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할 대상은 하나님이다. 신앙인에게 관찰의 힘이 필요한 이유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오실 때 누구나 다 아는 모습으로 오시지 않기 때문이다. 호렙산 떨기나무에 붙은 불이 누가 봐도 신비한 것이었다면 모세가 처음에 그냥 지나치려고 할 리가 없다. 처음에는 그저 그런 불인가보다 했다가 나무가 타지 않는 것을 이상히 여겨서 다가갔다가 하나님을 만났고 그 만남이 모세 인생과 이스라엘 역사를 완전히 뒤바꾸어 놓았다. 하나님이 이 땅에 예수님의 모습으로 오셨다. 하나님은 아주 일반적이고 흔한 모습으로 오신다. 오늘 예수님이 우리 곁에 계시는데 우리가 눈을 크게 뜨고 주님을 찾으려고 관찰하지 않으면 우리는 하나님을 그냥 지나치고 만다. 그러면 구원은 없다. 그래서 관찰은 곧 구원이다.

 

지금은 하나님을 미친 듯이 찾아야 할 때다. 분명 하나님이 내 곁에 계셨는데 내가 무심해서 그냥 지나친다면 아무런 변화나 성과를 기대할 수 없다. 지나쳤다 가도 다시 와서 하나님을 만나야 한다. 모세는 처음에 떨기나무를 무심코 보았다가 다시 관찰하고 확인하면서 하나님을 만났고 인생과 역사를 새로 썼다.

 

오늘 우리 몸과 영혼의 모든 감각을 총동원하자. 나도 모르게 하나님을 지나쳐버리지 않도록, 혹시 지나갔다가도 되돌아와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도록 모든 감각을 살려내자. 내 삶에 분명히 계시지만 우리의 죄악으로 잘 볼 수 없는 주님을 발견하기 위해 지금은 우리가 일부러 고독해져야 한다. 이것이 우리를 구원하는 영성이다./주민교회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485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주의 말씀] 돌이켜서 찬찬히 보라(출애굽기 3장 1절에서 5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