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31 09: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이경욱2.JPG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총회 직전 사무총장인 이경욱목사는 현재 백석대 실천신학대학원에서 목회자와 평신도에게 헌법행정학을 가르치고, 천안 백석대 학부에서도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다. 그리고 용산에서 202경비단 경복궁교회의 담임목사로 지내며 경찰선교에 힘쓰고 있다.

 

이목사는 특유의 꼼꼼한 행정력으로 9년간 교단 사무총장으로 봉직하며 당시 3천여교회에서 7천여교회로 연합사역을 이뤄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그리고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총무, 한국교회연합 총무협의회장, 한국교회교단장협의회 총무, 한국교회총연합 총무 등 연합기관 및 단체에 실무를 담당했다. 이목사는 여전히 교단에 합류하길 원하는 자들을 위한 일을 뒤에서 묵묵히 도와주고 있다.

 

또한 이목사는 백석대가 무인가 학교일 때부터 학부를 거쳐, 교단 총회에서 사무총장을 9년간 지냈으며, 지금은 백석대 교수이다. 이처럼 교단 및 학교와 함께 커왔던 사람으로서 교단과 학교를 향한 애정이 남다르다.

 

이목사는 지난 교단사역 중 기억에 남는 일로 가장 먼저 교단연합사역을 꼽았다. 또한 총회회관 137평을 매입한 데서 시작해 현재 총회회관인 1500평으로 확장된 것, 그리고 2010년 여목사 안수를 허용한 것, 교단회기를 백석회기로 새로이 정한 것, 그리고 합동정통이었던 교단명을 백석으로 정한 것 등을 언급했다.

 

이목사는 교단연합을 이루는 사역에 한 도구로 쓰임을 받았다고 생각하고 감사하다, “주어진 일에 매사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만약 내 욕심에 의한 것이었다면, 진즉에 그르쳤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목사가 시무하고 있는 경복궁교회는 202경비단 경찰선교회를 중심으로 약 50명의 단원이 참여해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이 용산으로 이전되며 경비단이 따라오게 됐고, 그동안 그곳에서 마땅한 예배 처소가 없어 광야생활같은 예배를 드리다가 최근 경비단 건물 3층에 자리를 잡아 교회이전 감사예배를 드렸다. 경찰들의 간증이 넘치는 이 교회는 이들의 안식처이자, 값없이 사랑을 베풀며 하나님을 드러내는 교회로 자리하고 있다.

 

이목사는 통상 교회들이 군선교에 갖는 관심에 비해 경찰선교는 관심이 적다고 말했다. 이에 비전을 보고, 이목사는 교단 총무로 있을 때 보통 군경으로 묶여있던 선교부를 교경선교부와 군선교로 나누어 놓았다. 이목사는 전국 270명 경찰서장과 13만 경찰들을 향한 비전과 꿈이 있다, “이들을 섬기며 베풀고 복음을 전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목사는 교회의 연합을 가로막는 것은 결국 목사의 개인적인 자리 욕심, 명예욕 때문임을 지적했다. 이목사는 장로교단이 300여개이다. 이렇게 나뉠 이유가 없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나는 여전히 연합을 위한 일이라면 두 팔 걷어부치고 나설 것이다, “백석대 실천신대원은 좋은 강사들의 강의를 통해 목회자들이 영적 지도자가 되도록 양성하는 2년간의 양질의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 060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 백석대 실천신대원 부원장 이경욱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