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10 09: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31006_152724641_02.jpg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과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등을 역임한 연동교회 이성희 원로목사(사진)는 한국교회 연합운동에 앞장선 대표적인 목회자이다. 또한 미래목회에 관한 책들을 저술하는 등 목회와 미래학을 접목시킨 목회자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경목사역과 북한사역 등에 전념했다. 이목사는 현재 한경직목사 기념사업을 하는 추양재단 이사장 등으로 사역하고 있다. 또한 교회에서 부흥회를 인도하는 등 말씀사역에도 나서고 있다.

 

 다양한 사역을 한 이목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 사역은 연동교회에서 사역한 일이었다이목사는 우리 교회의 전통을 잘 이어받아서 교단이 정한 정년까지 사역을 잘 마친 것이 기억에 난다. 특히 내가 목회하던 시기가 새천년을 맞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 그 변화를 하나님의 은혜로 잘 통과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해서는 연합운동에 주력했던 것이라 밝혔다. 이목사는 연동교회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우리 교단과 한국교회, 더 나아가서는 세계교회라는 공교회도 중요하다면서, “교단과 교파를 뛰어넘는 교회를 만드는 것이 꿈이었다. 그렇다보니 교회일치와 연합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그래서 교회협이나 한교총 같은 연합기관을 섬기면서 한국교회가 하나되는 일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이목사는 미래목회라는 분야에 매진한 목회자이기도 하다. 이목사는 연동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한 후 교회 100주년을 준비하게 됐다. 보통 100주년을 기념하면 옛날을 돌아보는 것이다. 그런데 당시 젊었던 내가 그 일을 하기에는 어울리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100주년 이후에 우리교회가 어떤 교회가 될 것인가 준비하게 됐다. 그 시기에 탈종교화 현상이 일어난다나 교회가 망한다는 말들이 들려왔다. 망하더라도 모르고 망할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미래학을 공부하고 책도 쓰게됐다고 말했다.

 

 이목사는 은퇴 후 여러 단체들에서 이사장이나 이사 등으로 섬기는 일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단체로 한경직목사를 기념하는 추양재단과 김마리아 기념사업회 등에서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또한 연세대학교는 이사로 섬기고 있다. 각 기관들을 섬기는 일 외에도 부흥회를 인도하는 등 설교를 요청하는 교회가 있을 시 말씀을 전하고 있다.

 

 한국교회에 대해서 이목사는 교회가 복음에 바로서야 한다. 교회가 비복음적인 사회에 영향을 받고 있는 거 같다. 특히 차별금지법 등 기독교에 반대되는 법안들은 교회가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면서, “사회의 변화 특히 생태적인 변화에 우리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올 여름도 무더위를 겪었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더 크게는 세계교회 지도자들이 지구를 지키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 이 문제는 단순히 환경문제를 넘어서 신학적인 문제이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교회가 그동안 많은 성장을 했다. 그런데 위만 보면서 성장을 하느라 옆을 보지 못했다. 이 부분 때문에 우리가 지금 비판을 받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사회인이 교인이 되게하는 것이 우리의 숙제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회를 잘 섬기는 것이 중요하다. 교회성장 신드롬에서 벗어나서 사회를 잘 섬겨야 앞으로 교회가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국교회가 사회적인 정책을 잘 세워서 코로나 때문에 위축된 것을 다시 회복하고 성장하고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3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요즘 어떻게 지내십니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전 회장 이성희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