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20 09: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조성돈(교체).jpg


한국교회가 연합하여야 한다는 사실은 지난 코로나19 기간에 뼈저리게 느꼈다. 정부에서는 한국교회에 다양한 지침을 내려보냈다. 10%, 30%, 50% 등으로 표현된 참석인원에 대한 통제였다. 모이지 말라는 기본적인 방침에서 그 숫자만 오고갔던 때가 있었다. 그때 정부를 상대로 이러한 논의를 한 주체는 한국교회총연합이었다. 계속 밀고 당기며 해놓은 결과들이 지난 3년 동안 한국교회를 움직여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교회연합기관이 이러한 역할을 해주지 않았다면 정말 한국교회는 매주 토요일마다 정해지는 모임인원 방침에 따라 큰 혼란을 겪어야 했었다. 하지만 교회를 대변하는 이러한 기관 덕에 조금은 여유를 가질 수 있었다. 정말 이때 한국교회가 연합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 깊이 깨닫게 되었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기관으로는 한국교회봉사단이 있다. 2007년 태안 바닷가에서 기름때를 닦으며 대한민국을 위해서 봉사하던 한국교회가 기구를 만들고, 연합하여 수고한 결과이다. 특히 그해 여름 아프가니스탄 피랍사건으로 말미암아 이 사회로부터 소외되었던 한국교회가 불과 5개월여 만에 그 이미지를 반전시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러한 한국교회의 헌신적인 수고 덕분이다. 당시 태안군청의 담당자와 인터뷰를  했을 때, 그가 한국교회에 감사하다는 말을 꼭 넣어달라고 하던 게 기억에 남는다. 그렇게 연합하여 봉사한 한국교회봉사단은 이후 그 전통에서 참 많은 일을 감당했다. 오랫동안 한국교회의 연합은 참 어렵고 힘든 과제였는데, 봉사로 인해 열매를 맺고 연합된 기관을 만든 것은 큰 은혜였다. 당시 ‘교리는 교회를 나누지만 봉사는 교회를 하나로 만듭니다’는 말씀이 진리처럼 다가왔다. 

 

우리는 이와 같이 한국교회가 힘을 합치고 연합할 때 놀라운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을 경험했다. 100여 년 전 3.1운동이 그러했고, 부활절연합예배의 귀한 유산도 있다. 그런데 이제 연합기관들이 역할을 감당하지 못한다. 연합의 상징인 기구들이 오히려 분열의 상징이 되고 있다. 연합기관들의 총회 때마다 분열과 다툼의 소식이 들려오고, 각 기관마다 서로를 향한 반목이 공공연하게 드러나고 있다. 더군다나 놀라운 사실은 그러한 연합기관이 누구의 기관이라는 소리가 들릴 때다. 나 같은 필부의 입장에서는 그 가운데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알 수 없지만, 적어도 한국교회를 대표하겠다는 기관이 특정 개인의 이름으로 대표되는 것은 분명 한국교회와 그 기관이 문제라는 것을 보여준다. 

 

이를 보면 한국교회는 연합이라는 당위에, 권력이라는 현실의 부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같다. 주의 몸된 교회가 연합해야 한다고는 하지만 실제로 연합을 하고 보면 누군가 그 연합된 주의 몸에 주인이 되고자 한다. 그러한 욕망을 가진 이들이 하나가 아니라 여럿이 될 때 그러한 기관들은 연합이 아니라 분열과 다툼의 기관이 되고 만다. 슬픈 사실은 우리는 이러한 일들을 수없이 반복적으로 보아 왔다는 점이다.   

 

요즘 한국교회는 분열의 영이 내린 것 같다. 서로가 서로를 향해서 정죄하고 저주를 하고 있다. 안타까운 것은 그 기준에 있어서 믿음이 신조가 아니라는 점이다. 교리가 교회를 나눈다고 하던데, 그것도 아니다. 어쩌면 그건 사회적 잣대이고, 정치적 잣대이다. 교회에서 사용할 수 없는 잣대를 들이밀며 서로를 반목하고 저주하고 있는 것이다. 

 

연합은 당위이다. 주의 몸된 교회가 하나가 된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필요한 일이다. 그런데 그것이 어떤 기관이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개신교회는 그 특성상 하나의 교리나 신조로 연합될 수 없다. 본질상 통일된 교리나 신조를 잣대로 하여 하나로 만들어 낼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 그렇다면 좀 더 느슨한 형태의 연합이어야 한다. 개인을 향하여서는 예수 믿고 구원 받는다는 사실과 세상을 향하여서는 하나님 나라의 도래라는 가장 기본적인 전제를 가지고 서로를 사랑으로 연합하는 교회가 되길 기대한다. /실천신대 교수·라이프호프 대표 

 

 

전체댓글 0

  • 383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론] 한국교회 일치의 필요성과 당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