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한국기독교역사박물관, 하반기 기획전시

한국교회 선교역사의 시초를 조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12 15: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문화중톱 포스터.JPG

 

한국기독교역사박물관(이사장=정영록장로, 관장=한동인장로)은 오는 1230일까지 동 박물관 3층 기획전시장에서 한국선교의 ()과 빛()이란 주제로 전시회를 연다. 복음의 빛 흩어진 이야기들이란 부제로 열리는 전시는 고서와 사진들을 통해 한국 기독교 역사에 비친 복음의 여명과, 그 가운데 흩어진 다양한 색깔의 이야기들에 주목한다.

 

11-문화중톱 평양.JPG

 

주요전시물은 <평양노회지경각교회사기>(1925)이다. 이 땅에 복음이 전해지고 1925년까지 평양지역 교회의 역사를 한눈에 접할 수 있는 역사적 문헌이 담긴 책이다. 이 책은 강규찬, 김선두, 변인서가 지었으며, 이 책을 통해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 때 장대현교회에 임했던 그 놀라운 성령의 역사를 그대로 만날 수 있다. 이 책의 서론은 장대현교회를 담임하였던 영계 길선주목사가 썼다.

 

11-문화중톱 회색.JPG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호주에서 온 장 페리선교사가 쓴 <회색 옷을 입은 남자>(1906)를 볼 수 있다. 여성 선교사로서 겪었던 다양한 종교적, 문화적 체험을 기록한 선교 경험담 및 조선 생활 체험기이다.

 

11-문화중톱 칠구피.JPG

 

그리고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 고아원과 사회사업의 선구자로 불리는 영국 출신 진 페리선교사의 <칠구피의 즐겁이>(1906)를 선보인다. 이 책은 주인공이 세례를 받은 후 집에서 부르는 이름인 섭섭이에서 즐겁이로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소설이다.

 

이외에도 이번 전시에서는 캐나다 선교사 제임스 게일의 <천로역정> 삽화를 비롯한 조선시대 선교사 사진 등을 볼 수 있다.

 

동 박물관은 이번 전시에서는 본 박물관에 각기 다양한 빛깔로 자리하고 있는 초기 선교사들의 수많은 헌신적인 사랑과 열정을 통한 복음의 은 복음의 이 되어, 이제는 복음의 생명력으로 우리가 각 나라에 펼쳐지고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고 취지를 밝혔다.

 

 

 


전체댓글 0

  • 429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기독교역사박물관, 하반기 기획전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