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동두천 성병관리소 공대위, 토론회

‘역사적 상징 건물’ 보존방안 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20 08: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여성중톱.jpg

동두천시 성병관리소 보존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옛 성병관리소 보존과 활용 토론회를 열었다.

 

 ‘동두천시 성병관리소 보존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경기도의회 중회의실1에서 이인규도의원과 함께 「동두천시 옛 성병관리소 보존과 활용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동두천시 성병관리소의 역사적·공익적 가치를 확인하고, 평화와 인권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우순덕 대표(기지촌여성인권연대 상임대표)의 사회로 열린 2부에서는 발제자 3명과 토론자 4명이 발표했다. 박정미교수(충북대)가 「기지촌 미군 ‘위안부’, 그리고 국가의 책임」이란 제목으로, 안김정애 공동대표(기지촌여성인권연대)가 「기지촌 미군 위안부 국가배상소송 판결과정과 의미」란 제목으로, 최희신 활동가(경기북부평화시민행동)가 「동두천 옛 성병관리소의 평화적 전환과 활용」이란 제목으로 발제했다. 그리고 토론자로 안태윤박사(서울여담재 관장)와 김태정활동가(두레방), 유광혁 전 경기도의원, 황순주 정책실장(경기문화재단)이 나섰다.

 

 구 ‘성병관리소’ 는 1970년대 미군을 상대하는 성매매 여성들을 관리하기 위해 세워진 건물이다. 당시 기지촌 여성들을 대상으로 주 2회의 성병 검진을 한 뒤 검진증을 발급했고, 검진에서 떨어진 이른바 ‘낙검 위안부’는 수용소로 집어넣었다고 당시 피해자들은 증언한다. 

 

 이날 박정미교수는 “한국 정부는 기지촌을 조성하고 유지한 책임이 있다”며, “미군 ‘위안부’를 통제하기 위해 정부가 설치한 시설은 여기뿐 아니라 성병진료소, 부녀보호지도소(직업보도시설) 등 다양한다. 이처럼 희소한 역사적 가치를 지닌 동두천 성병관리소를 보존하고, 지역 역사와 여성 인권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동 단체 김대용공동대표(경기북부평화시민행동 대표)는 “이번 경기도의회에서 열리는 토론회가 동두천시 옛 성병관리소 건물이 역사와 공익의 측면에서 보존의 가치가 있음을 보여줄 것이다”며, “이를 통해 평화와 인권을 위한 시민의 인식 전환과 옛 성병관리소 건물을 보존하자는 여론이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대용 공동대표(경기북부평화시민행동)의 사회로 열린 1부는 김공동대표가 이인규 도의원의 환영사를 대독했고, 이영봉·김재균·박옥분 도의원 등의 축사가 있었다. 

 

 

이인규 도의원은 아직은 아물지 않은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이기에 생채기 내지 않았으면 한다, “오늘 자리는 그 안에 다소 불편한 진실이 있을지라도 한 번쯤 논의의 장을 마련코자 만들어진 토론회이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에 출범한 동 단체는 대한성공회 동두천나눔의집을 비롯해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기여성연대, 두레방, 경기북부평화시민행동 등 경기도와 동두천시의 시민단체들을 중심으로 15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10-여성중톱(단체사진).jpg

◇동 단체는 동두천 '성병관리소'를 평화와 인권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한 토론회를 성료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02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두천 성병관리소 공대위, 토론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