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이화여대, 창립 137주년 기념식

첨단 분야의 여성참여 증대위한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02 11: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여성중톱.jpg

이화여대는 창립 137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갖고 150년을 향한 비전을 공유했다.

 

4차산업 젠더 갭줄이기 위한 연구·교육·사회적으로 기여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한 역사 속의 이화정신을 재확인

 

10-김은미.JPG

 

이화여자대학교(총장=김은미·사진)는 창립 137주년을 맞아 지난달 31일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참석자 2천여명은 이화의 역사와 소명을 되새겼다. 4차산업 혁명시대의 첨단산업에서 여성참여 증대 등 창립 150주년을 향한 비전을 공유했다.

 

이날 기념식은 장명수이사장, 김은미총장, 이명경 총동창회장 및 장 상·신인령·이배용·김선욱·김혜숙 등 전임총장이 자리했다. 또한 전·현직 동창 국회의원 등 내외빈이 참석해 이화 창립 137주년을 축하했다.

 

김총장은 이화의 소명과 정체성에 기반한 교육과 연구를 통해, 이화가 젠더 불평등 해소를 위한 세계적 리더로 자리 잡아야 한다, “특히 4차산업혁명시대를 견인할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 인공지능, 데이터 사이언스, 반도체 등 젠더 갭이 점차 커지고 있는 첨단분야에서의 여성참여를 증대시키기 위한 연구, 교육, 사회적 기여에 이화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비전을 밝혔다.

 

또한 김총장은 우리 학교는 미국 감리교회 여성선교사회(WFMS)가 인도·중국·일본·한국 등 전 세계에 여선교사를 파견해 설립한 여학교 중 이화만이 국제적 규모와 수월성을 가진 종합대학으로 성장한 기적의 역사를 갖고 있다, “ 이는 하나님의 부르심과 함께 이화를 위해 헌신하신 선배님들의 응답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역사성을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은 오전에 제21자랑스러운 이화인상과 제19이화학술상시상식이, 오후에는 동창의 날 행사에서 제8빛나는 이화인상시상식, 축하공연 등이 열렸다.

 

이번 제21회 자랑스러운 이화인상은 예술인복지법제정에 앞장서면 문화예술계 발전을 이끈 배우 박정자(명예졸업)와 동아일보 대기자 김순덕(영어영문 졸업)에게 수여했다. 이 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업적을 거두어 이화 정신의 귀감이 된 동창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또한 제19회 이화학술상은 화공신소재공학전공 김용표교수와 약학과 대학원 이경림교수에게 수여했다. 대기환경 분야 국내외 전문가로 꼽히는 김용표교수는 다수의 연구 성과를 SCI급 학술지 등에 발표해왔다. 또 미세먼지 원인 규명 분야의 대형 국책연구사업을 유치함으로써 동 학교가 관련 분야 최고 전문 연구기관으로 성장하는 데 기여했다. 그리고 세포생리학 분야 연구의 권위자인 이경림교수는 독창적인 연구와 국내외 특허등록 및 기술이전 등을 통해 학술적 업적을 이루었으며, 신약개발 역량 발전 및 차세대 약과학자 양성에 기여했다.

 

기념식에 이어서 오찬은 ECC 이삼봉홀에서 열렸다. 행사 참석 귀빈과 이화 후원자들을 위해 마련된 오찬에서는 학교발전기금 후원자들에 대한 장명수이사장의 감사패 증정이 진행됐다.

 

그리고 총동창회가 주관하는 동창의 날 행사는 오후 2시부터 대강당에서 열렸다. 행사는 동창의 날 기념식과 졸업 50주년과 졸업 30주년 동창 재상봉, 영원한 이화인올해의 이화인추대, 7빛나는 이화인상시상, 축하공연 순서로 진행됐다. 빛나는 이화인상은 사회적으로 공헌하고 있는 동창을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전체댓글 0

  • 285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화여대, 창립 137주년 기념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